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BMW 화재 5건 잇따르자 국토부 정밀조사 착수
입력 2019.11.01 (15:20) 수정 2019.11.01 (15:27) 경제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 사고가 잇따르자 당국이 정밀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5대의 BMW 차량 화재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였으며,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한 추가 정밀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화재가 난 5대의 차량 중 3대(640d·525d·320d)는 리콜 대상 차량으로 시정조치를 받았고, 나머지 2대의 차량(328i·5GT)은 리콜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토부는 리콜 대상 차량 3대 중 525d는 매연저감장치(DPF) 손상, 640d는 침수사고 이력, 320d는 배기장치 등의 특이점이 확인돼 관련 문제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있으나, 리콜 받은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누수 여부 등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 2대에 대해서도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국토부는 "현재 리콜을 하는 신품 EGR은 지난해 대규모 화재를 유발한 문제의 EGR을 대체해 설계를 변경하고 개선한 제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장조사 등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정밀조사를 통해 화재 사안별 원인을 정확히 규명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마포소방서 제공]
  • BMW 화재 5건 잇따르자 국토부 정밀조사 착수
    • 입력 2019-11-01 15:20:35
    • 수정2019-11-01 15:27:10
    경제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 사고가 잇따르자 당국이 정밀조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수도권 일대에서 발생한 5대의 BMW 차량 화재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였으며, 정확한 원인규명을 위한 추가 정밀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화재가 난 5대의 차량 중 3대(640d·525d·320d)는 리콜 대상 차량으로 시정조치를 받았고, 나머지 2대의 차량(328i·5GT)은 리콜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토부는 리콜 대상 차량 3대 중 525d는 매연저감장치(DPF) 손상, 640d는 침수사고 이력, 320d는 배기장치 등의 특이점이 확인돼 관련 문제로 인한 화재 가능성 등에 주안점을 두고 있으나, 리콜 받은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의 누수 여부 등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 2대에 대해서도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조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국토부는 "현재 리콜을 하는 신품 EGR은 지난해 대규모 화재를 유발한 문제의 EGR을 대체해 설계를 변경하고 개선한 제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장조사 등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를 토대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가 정밀조사를 통해 화재 사안별 원인을 정확히 규명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마포소방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