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영민 “‘계엄령 문건’ 핵심 인사 조현천 송환 노력 지속”
입력 2019.11.01 (16:01) 수정 2019.11.01 (16:14) 정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의혹의 핵심 인사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송환 문제와 관련 "송환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영민 실장은 오늘(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당 의혹을 안일하게 보는 것 아닌가'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의 지적에 "안일하게 보고 있지 않고, 아주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노 실장은 최근 군 인권센터가 추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라는 문구가 등장한 것에 대해서는 "아마 정부 부처 내 권력의 핵심인 '이너서클'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것을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박 의원이 '계엄령 필요성을 NSC와 기무사가 함께 교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자 노 실장은 "그렇게 의혹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노 실장은 'NSC에 문건이 보고됐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질문에도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귀국해 검찰이 그에 대해 추호의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면서 "당시 NSC라든지, 핵심적 부분에 속했던 사람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인식이 일치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 실장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생각하며 전모에 대해 누가 최종적으로 책임을 져야 하고, 누가 어디까지 보고받았을 것인가에 대해 나름대로 심증은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실적으로 조 전 사령관으로부터 진술을 듣지 않고는 현실적으로 수사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 노영민 “‘계엄령 문건’ 핵심 인사 조현천 송환 노력 지속”
    • 입력 2019-11-01 16:01:52
    • 수정2019-11-01 16:14:42
    정치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의혹의 핵심 인사인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송환 문제와 관련 "송환을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영민 실장은 오늘(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당 의혹을 안일하게 보는 것 아닌가'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의 지적에 "안일하게 보고 있지 않고, 아주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노 실장은 최근 군 인권센터가 추가 공개한 계엄령 문건에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라는 문구가 등장한 것에 대해서는 "아마 정부 부처 내 권력의 핵심인 '이너서클'에서 이 부분에 대해서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것을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박 의원이 '계엄령 필요성을 NSC와 기무사가 함께 교감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자 노 실장은 "그렇게 의혹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노 실장은 'NSC에 문건이 보고됐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자유한국당 정점식 의원의 질문에도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귀국해 검찰이 그에 대해 추호의 의혹도 남김없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면서 "당시 NSC라든지, 핵심적 부분에 속했던 사람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어느 정도 인식이 일치했을 것이라는 심증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 실장은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생각하며 전모에 대해 누가 최종적으로 책임을 져야 하고, 누가 어디까지 보고받았을 것인가에 대해 나름대로 심증은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실적으로 조 전 사령관으로부터 진술을 듣지 않고는 현실적으로 수사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