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자림로 구간 사계절 조사 두고 제주도-시민단체 입장차 팽팽
입력 2019.11.01 (21:36) 수정 2019.11.01 (21:41)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에 대한
사계절 조사 여부를 놓고
제주도와 시민단체가
팽팽히 맞섰습니다.
오늘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열린 회의에서
비자림로시민모임 등 시민단체는
법정 보호종 실태 확인을 위해
사계절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제주도가 이에 맞서며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법정보호종이 발견되지 않은 구간 공사를 재개하고
그 밖의 구간에선 정밀조사를 하는 쪽으로
전문가들이 절충안을 제시했다며
다음 회의 때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비자림로 구간 사계절 조사 두고 제주도-시민단체 입장차 팽팽
    • 입력 2019-11-01 21:36:51
    • 수정2019-11-01 21:41:10
    제주
비자림로 확장공사 구간에 대한
사계절 조사 여부를 놓고
제주도와 시민단체가
팽팽히 맞섰습니다.
오늘 영산강유역환경청에서 열린 회의에서
비자림로시민모임 등 시민단체는
법정 보호종 실태 확인을 위해
사계절 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제주도가 이에 맞서며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법정보호종이 발견되지 않은 구간 공사를 재개하고
그 밖의 구간에선 정밀조사를 하는 쪽으로
전문가들이 절충안을 제시했다며
다음 회의 때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