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DC "예래단지 국제투자분쟁 안 하는 데 버자야와 공감대 형성"
입력 2019.11.01 (21:36) 수정 2019.11.01 (21:41) 제주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자인
버자야 그룹이 정부를 상대로
투자자-국가 분쟁해결,
즉 ISD 중재의향서를 제출한 지
석 달 만에
JDC가 버자야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지난달
버자야 탄스리 회장 등을 세 차례 만나
이 사업을 국제투자분쟁으로 해결하려 한다면
양측 모두 실익이 크지 않을 거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녹색당은 이 문제와 관련해
대법원 판결에도 JDC에서
토지 소유권 이전을 미루는 등 책임을 회피한다며
문대림 이사장 등 JDC 직원 4명을 고소했습니다.
  • JDC "예래단지 국제투자분쟁 안 하는 데 버자야와 공감대 형성"
    • 입력 2019-11-01 21:36:51
    • 수정2019-11-01 21:41:03
    제주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자인
버자야 그룹이 정부를 상대로
투자자-국가 분쟁해결,
즉 ISD 중재의향서를 제출한 지
석 달 만에
JDC가 버자야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지난달
버자야 탄스리 회장 등을 세 차례 만나
이 사업을 국제투자분쟁으로 해결하려 한다면
양측 모두 실익이 크지 않을 거라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녹색당은 이 문제와 관련해
대법원 판결에도 JDC에서
토지 소유권 이전을 미루는 등 책임을 회피한다며
문대림 이사장 등 JDC 직원 4명을 고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