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 주문진등대, '11월의 등대' 선정
입력 2019.11.01 (21:51) 뉴스9(원주)
동해 항로를 101년간 밝혀온

강릉 주문진 등대가

해양수산부가 선정하는

'11월의 등대'에 선정됐습니다.

주문진 등대는

1918년 3월 강원도에 처음 세워진 등대로,

15초에 한 번씩 불빛을 반짝이며

37km 거리의 바다까지 불빛을 비춥니다.

또, 한국 근대식 등대의

초기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고,

역사적 가치도 높아

등대 문화유산 제12호로

지정·보존되고 있습니다. 
  • 강릉 주문진등대, '11월의 등대' 선정
    • 입력 2019-11-01 21:51:27
    뉴스9(원주)
동해 항로를 101년간 밝혀온

강릉 주문진 등대가

해양수산부가 선정하는

'11월의 등대'에 선정됐습니다.

주문진 등대는

1918년 3월 강원도에 처음 세워진 등대로,

15초에 한 번씩 불빛을 반짝이며

37km 거리의 바다까지 불빛을 비춥니다.

또, 한국 근대식 등대의

초기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고,

역사적 가치도 높아

등대 문화유산 제12호로

지정·보존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