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김해 대중교통 환승할인제 시작
입력 2019.11.01 (22:57) 수정 2019.11.01 (23:00) 뉴스9(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7년여를 끌어오던
창원과 김해시의
대중교통 광역 환승 할인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경남에서 지역 간
광역통행이 가장 많은 두 도시의
환승제 도입으로
시민들의 교통비 절감과
차량 흐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대진 기잡니다.



[리포트]
(환승입니다. !! )

창원과 김해를 버스로 오가는 시민들은
이제 양 시내에서
다른 버스를 쉽게 갈아탈 수 있습니다.

일반버스에서 일반버스로 갈아타면 추가 요금이 없고,
좌석버스로 갈아타면 1,250원을 제외한
나머지 요금만 내면 됩니다.

교통카드를 이용해야 하고
하루 한 번,
버스에서 내린 지 30분 안에 가능합니다.

손실 보전 문제 등으로
7년여를 끌어오던 문제가 해결돼
경남의 광역 환승 시대가 열렸습니다.

손실 금액은
경상남도가 일부 지원하고
나머지는 창원과 김해시가 분담합니다.

허성곤 김해시장 [인터뷰]
"이게 시발점이 될 것이다. 마음과 마음이 오갈 수 있도록 우리 도민이 화합하고 단결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현규 창원 제2부시장 [인터뷰]
"창원 오셔서 버스 딱 타고, 집에 갈 때는 창원의 재래시장 물건이 정말 싸거든요
그 물건 한 보따리 사서 김해 가시면 좋겠습니다."

유동 인구가 많은 김해와 부산시는
이미 지난 2011년 양산과 함께
환승제를 도입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인터뷰]
"수도권이 아니라 부산, 울산, 경남도 수도권처럼 만들고 여기에 있는 시민들도 그런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정부와 지방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상남도는 매일 4천7백여 명이
교통비 절감 혜택을 보고
승용차 억제와 대중교통 이용 확대로
교통혼잡 완화 효과도 기대했습니다.
KBS뉴스 김대진입니다.
  • 창원-김해 대중교통 환승할인제 시작
    • 입력 2019-11-01 22:57:38
    • 수정2019-11-01 23:00:00
    뉴스9(진주)
[앵커멘트]
7년여를 끌어오던
창원과 김해시의
대중교통 광역 환승 할인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경남에서 지역 간
광역통행이 가장 많은 두 도시의
환승제 도입으로
시민들의 교통비 절감과
차량 흐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대진 기잡니다.



[리포트]
(환승입니다. !! )

창원과 김해를 버스로 오가는 시민들은
이제 양 시내에서
다른 버스를 쉽게 갈아탈 수 있습니다.

일반버스에서 일반버스로 갈아타면 추가 요금이 없고,
좌석버스로 갈아타면 1,250원을 제외한
나머지 요금만 내면 됩니다.

교통카드를 이용해야 하고
하루 한 번,
버스에서 내린 지 30분 안에 가능합니다.

손실 보전 문제 등으로
7년여를 끌어오던 문제가 해결돼
경남의 광역 환승 시대가 열렸습니다.

손실 금액은
경상남도가 일부 지원하고
나머지는 창원과 김해시가 분담합니다.

허성곤 김해시장 [인터뷰]
"이게 시발점이 될 것이다. 마음과 마음이 오갈 수 있도록 우리 도민이 화합하고 단결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현규 창원 제2부시장 [인터뷰]
"창원 오셔서 버스 딱 타고, 집에 갈 때는 창원의 재래시장 물건이 정말 싸거든요
그 물건 한 보따리 사서 김해 가시면 좋겠습니다."

유동 인구가 많은 김해와 부산시는
이미 지난 2011년 양산과 함께
환승제를 도입했습니다.

김경수/경남도지사 [인터뷰]
"수도권이 아니라 부산, 울산, 경남도 수도권처럼 만들고 여기에 있는 시민들도 그런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만드는 게 정부와 지방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경상남도는 매일 4천7백여 명이
교통비 절감 혜택을 보고
승용차 억제와 대중교통 이용 확대로
교통혼잡 완화 효과도 기대했습니다.
KBS뉴스 김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