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무원 vs 시의원 갈등 점입가경… 규탄 집회까지
입력 2019.11.01 (18:30) 수정 2019.11.02 (01:0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공무원 복지 증진에 대한
제천시 직원과 시의회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공무원들이 단체로 집회를 열어
시의회를 규탄하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 "단체협약 유린하는 제천시의회 각성하라!" (×2)

제천시의회 임시회 첫날 점심시간,
공무원 150여 명이
시의회 앞 주차장을 점거했습니다.

제천시와 공무원 노조의
처우 개선 단체 협약 사안을
시의회가 거부하자 집회에 나선 겁니다.

논란이 되는 내용은
공무원 본인과 가족에 대한
유족 지원금, 즉 '장제비' 지원,
그리고 30년 이상 근속자의
'안식 휴가 연장', 2가지입니다.

관련 조례 개정안 내용을
시의회 상임위원회가 삭제하자,
공무원들이 단체 행동에 나서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권순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천시지부장[인터뷰]
"30개 지자체가 이미 비슷한 문구로 조례를 만들어서 시행하고 있습니다. 노사 간 합의된 사항입니다. 그래서 꼭 이행되길 원하고 있습니다."

해당 상임위원회는
허가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공무원 연금공단이
'사망 조위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시비로 '장제비'를 또 지원하는 것은
중복 지급"이라는 정부 방침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30년 이상 근속한 공무원의
안식 휴가 일수를
30일까지 늘리겠다는 것도
시민 정서에 반하는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김홍철/ 제천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인터뷰]
"시민들의 눈높이로 봤을 때, 지금으로서는 해드릴 수 없다고 의원들이 위원회에서 상당한 토론 끝에 내린 결론이거든요."

양 측의 주장이
치열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노조는
시의회에 항의서를 전달하고
무기한 연좌 농성에 돌입한 상황.

한 달 넘게 이어진
공무원 대 시의원, 초유의 대립 상황이
갈수록 격화하는 가운데
파행을 지켜보는 시민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공무원 vs 시의원 갈등 점입가경… 규탄 집회까지
    • 입력 2019-11-02 00:59:19
    • 수정2019-11-02 01:05:30
    뉴스9(청주)
[앵커멘트]

공무원 복지 증진에 대한
제천시 직원과 시의회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공무원들이 단체로 집회를 열어
시의회를 규탄하는
초유의 일이 벌어졌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펙트1] "단체협약 유린하는 제천시의회 각성하라!" (×2)

제천시의회 임시회 첫날 점심시간,
공무원 150여 명이
시의회 앞 주차장을 점거했습니다.

제천시와 공무원 노조의
처우 개선 단체 협약 사안을
시의회가 거부하자 집회에 나선 겁니다.

논란이 되는 내용은
공무원 본인과 가족에 대한
유족 지원금, 즉 '장제비' 지원,
그리고 30년 이상 근속자의
'안식 휴가 연장', 2가지입니다.

관련 조례 개정안 내용을
시의회 상임위원회가 삭제하자,
공무원들이 단체 행동에 나서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권순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천시지부장[인터뷰]
"30개 지자체가 이미 비슷한 문구로 조례를 만들어서 시행하고 있습니다. 노사 간 합의된 사항입니다. 그래서 꼭 이행되길 원하고 있습니다."

해당 상임위원회는
허가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공무원 연금공단이
'사망 조위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시비로 '장제비'를 또 지원하는 것은
중복 지급"이라는 정부 방침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30년 이상 근속한 공무원의
안식 휴가 일수를
30일까지 늘리겠다는 것도
시민 정서에 반하는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김홍철/ 제천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인터뷰]
"시민들의 눈높이로 봤을 때, 지금으로서는 해드릴 수 없다고 의원들이 위원회에서 상당한 토론 끝에 내린 결론이거든요."

양 측의 주장이
치열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공무원 노조는
시의회에 항의서를 전달하고
무기한 연좌 농성에 돌입한 상황.

한 달 넘게 이어진
공무원 대 시의원, 초유의 대립 상황이
갈수록 격화하는 가운데
파행을 지켜보는 시민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