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는 화장품'...코스메틱 섬유 국산화 성공
입력 2019.11.01 (17:10)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화장품 성분이 든 기능성 섬유를

'코스메틱 섬유'라고 하는데요.

세계적으로

소수의 기업만 보유한

이 섬유 제조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5년 간의

연구 끝에 개발해 냈습니다.



이종영 기잡니다.











[리포트]

일반 섬유원사와 같아 보이지만

이 실에는 다른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전자 현미경으로 확대해보면,

물방울 모양의 물질이 포착됩니다.



화장품 성분을 넣은 캡슐입니다.



국내 섬유소재 연구기관과

대학 등이 개발한 이 캡슐은

천만 분의 1mm 크기로

260도 이상 고온에서도

파괴되지 않습니다.



캡슐의 미세한 막을 통해

화장품 성분이 서서히 흘러나와

피부에 흡수되는 원리입니다.



[인터뷰]

김한도/경북대 섬유공학과 교수

"섬유 안으로 들어가게 작은 사이즈로

만들어서 물리적인 확산에 의해서 입자가 파괴되는 게 아니라 물리적으로 서서히 빠져 나올 수 있도록..."



연구팀이 코스메틱 섬유를 착용한

140명을 조사해보니

90% 이상에서 피부 보습과

탄력 개선효과가 있었고

체지방 감소도 확인됐습니다.



코스메틱 섬유 제조기술을

보유한 나라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적으로 5개에 불과합니다.

그만큼 기술 난도가 높다는 이야기입니다.



코스메틱 섬유 원사 가격은

일반 제품의 2~3배로 부가가치가 높고

속옷과 아웃도어, 침구류 등

활용분야도 무궁무진합니다.



[인터뷰]

전재우/다이텍연구원 기능소재연구팀장

"확보한 원천기술을 가지고 다양한 스킨케어 소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용도전개 다양한 것으로 보고 있구요. 향후에 국내

코스메틱 시장 활성화될 것으로 보이고"



코스메틱 섬유시장 규모는

세계적으로 6조원 가량.



연구팀은

기술특허를 출원하는 한편,

국내 기업과 관련 의류제품

양산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 '입는 화장품'...코스메틱 섬유 국산화 성공
    • 입력 2019-11-02 03:53:35
    뉴스9(대구)
[앵커멘트]

화장품 성분이 든 기능성 섬유를

'코스메틱 섬유'라고 하는데요.

세계적으로

소수의 기업만 보유한

이 섬유 제조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5년 간의

연구 끝에 개발해 냈습니다.



이종영 기잡니다.











[리포트]

일반 섬유원사와 같아 보이지만

이 실에는 다른 비밀이 숨겨져 있습니다.



전자 현미경으로 확대해보면,

물방울 모양의 물질이 포착됩니다.



화장품 성분을 넣은 캡슐입니다.



국내 섬유소재 연구기관과

대학 등이 개발한 이 캡슐은

천만 분의 1mm 크기로

260도 이상 고온에서도

파괴되지 않습니다.



캡슐의 미세한 막을 통해

화장품 성분이 서서히 흘러나와

피부에 흡수되는 원리입니다.



[인터뷰]

김한도/경북대 섬유공학과 교수

"섬유 안으로 들어가게 작은 사이즈로

만들어서 물리적인 확산에 의해서 입자가 파괴되는 게 아니라 물리적으로 서서히 빠져 나올 수 있도록..."



연구팀이 코스메틱 섬유를 착용한

140명을 조사해보니

90% 이상에서 피부 보습과

탄력 개선효과가 있었고

체지방 감소도 확인됐습니다.



코스메틱 섬유 제조기술을

보유한 나라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세계적으로 5개에 불과합니다.

그만큼 기술 난도가 높다는 이야기입니다.



코스메틱 섬유 원사 가격은

일반 제품의 2~3배로 부가가치가 높고

속옷과 아웃도어, 침구류 등

활용분야도 무궁무진합니다.



[인터뷰]

전재우/다이텍연구원 기능소재연구팀장

"확보한 원천기술을 가지고 다양한 스킨케어 소재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용도전개 다양한 것으로 보고 있구요. 향후에 국내

코스메틱 시장 활성화될 것으로 보이고"



코스메틱 섬유시장 규모는

세계적으로 6조원 가량.



연구팀은

기술특허를 출원하는 한편,

국내 기업과 관련 의류제품

양산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