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탄핵 정국, 트럼프 측근 ‘대가’ 있었다 취지 증언
입력 2019.11.06 (10:40) 수정 2019.11.06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탄핵 정국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근인 손드랜드 EU 대사가 탄핵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불리한 발언을 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 입니다.

[리포트]

미 탄핵 정국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어 가운데 하나는 'QUID PRO QUO'니다.

무엇에 대한 '보상' '대가' 라는 뜻입니다.

미-우크라 정상간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퀴드 프로 쿼'가 없었다고 말해왔습니다.

정상간 대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의 부패혐의를 조사해달라는 취지의 말이 있었지만 이는 말 그대로 부패 조사일뿐 무엇을 대가로 한 게 아니란 겁니다.

그런데 오늘 주EU 미국 대사인 손드랜드가 대가가 있었다고 해석될 수 있는 취지의 발언을 한 청문회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수사를 하는 것을 조건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 보류를 푸는 미-우크라이나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입니다.

직접 대가를 말하지 않았지만 의원이 에둘러 묻고 손드랜드 대사는 이를 확인했습니다.

손드랜드 대사는 또 의회에 제출한 진술서에서도 "우크라이나 정부가 몇주간 미국과 논의해온 반 부패 성명을 내놓지 않는 한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은 재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몇주간 논의해온 반 부패 문제로 애매하게 표현했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관련 부패 혐의 수사로도 추론 가능한 대목입니다.

손더랜드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위해 거액을 낸 후원자 이기도 합니다.

그런 측근 인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고 미 의회는 앞으로도 비공개 청문회 녹취록을 계속 공개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 탄핵 정국, 트럼프 측근 ‘대가’ 있었다 취지 증언
    • 입력 2019-11-06 10:41:09
    • 수정2019-11-06 11:02:31
    지구촌뉴스
[앵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탄핵 정국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근인 손드랜드 EU 대사가 탄핵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불리한 발언을 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 입니다.

[리포트]

미 탄핵 정국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단어 가운데 하나는 'QUID PRO QUO'니다.

무엇에 대한 '보상' '대가' 라는 뜻입니다.

미-우크라 정상간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퀴드 프로 쿼'가 없었다고 말해왔습니다.

정상간 대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의 부패혐의를 조사해달라는 취지의 말이 있었지만 이는 말 그대로 부패 조사일뿐 무엇을 대가로 한 게 아니란 겁니다.

그런데 오늘 주EU 미국 대사인 손드랜드가 대가가 있었다고 해석될 수 있는 취지의 발언을 한 청문회 녹취록이 공개됐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수사를 하는 것을 조건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 보류를 푸는 미-우크라이나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입니다.

직접 대가를 말하지 않았지만 의원이 에둘러 묻고 손드랜드 대사는 이를 확인했습니다.

손드랜드 대사는 또 의회에 제출한 진술서에서도 "우크라이나 정부가 몇주간 미국과 논의해온 반 부패 성명을 내놓지 않는 한 미국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지원은 재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몇주간 논의해온 반 부패 문제로 애매하게 표현했지만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관련 부패 혐의 수사로도 추론 가능한 대목입니다.

손더랜드 대사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위해 거액을 낸 후원자 이기도 합니다.

그런 측근 인사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고 미 의회는 앞으로도 비공개 청문회 녹취록을 계속 공개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