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차된 일본산 차량에 화학 물질 뿌린 50대 검거
입력 2019.11.06 (10:46) 수정 2019.11.06 (11:24) 사회
일본산 차량에 화학 물질을 뿌려 훼손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둔 일본산 차량에 화학 물질을 뿌려 훼손한 혐의로 51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피해 차주와 주차장에서 운전 문제로 시비가 붙은 데 앙심을 품고, 차량 번호를 외워뒀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뿌린 물질이 염산이나 황산 같은 화학 물질이 아닌 아세톤 성분의 페인트 제거제라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한 범죄는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 주차된 일본산 차량에 화학 물질 뿌린 50대 검거
    • 입력 2019-11-06 10:46:36
    • 수정2019-11-06 11:24:16
    사회
일본산 차량에 화학 물질을 뿌려 훼손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둔 일본산 차량에 화학 물질을 뿌려 훼손한 혐의로 51살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피해 차주와 주차장에서 운전 문제로 시비가 붙은 데 앙심을 품고, 차량 번호를 외워뒀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뿌린 물질이 염산이나 황산 같은 화학 물질이 아닌 아세톤 성분의 페인트 제거제라며,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한 범죄는 아니라고 전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