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일 언론 지소미아 종료 임박에 “대화는 필요…한국이 타개책 내야”
입력 2019.11.06 (11:11) 수정 2019.11.06 (11:11) 국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22일 자정 종료를 앞두고 일본 언론들은 한일 간 대화를 촉구하면서도 한국이 타개책을 제시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 측의 입장을 대변하는 사설들을 실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오늘 사설에서 지난 4일 양국 정상의 환담에 대해 "불신이 깊어진 한일 정상이 드디어 마주 보게 된 것은 1보 전진이다"며 "이를 본격적인 관계 개선에 연결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마이니치는 "우선은 한일 지소미아를 유지하도록 외교 노력을 서둘러야 한다"며 "국내 여론을 우선시해 서로 접근하지 않고 이대로 지소미아가 실효되는 사태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취소하겠다는 한국의 주장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일본이 수출규제를 발표할 때 징용 문제에 대한 대항 조치라는 인식을 시사한 것이 문제였다. 한국도 경제문제와 안보 정책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한일 정상의 단시간 대화에서 현안인 징용공 문제의 진전은 없었지만, 양국 정상이 소파에 나란히 앉은 모습이 언론을 통해 두 나라에 전달된 것은 의미가 크다"며 "관계 회복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가 이낙연 총리와의 회담에 응한 것도 정치 차원의 대화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면서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 이후 1년이 지났는데도 양측의 골이 메워지지 않은 상황을 양측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징용공의 청구권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정부가 대법원판결에 상관없이 이를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한국 정부가 협정에 따른 타개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의 견해를 대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결단하면 일본 정부도 한국에 다가서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대법원판결의 원고들이 차압한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현금화하면 두 나라에서 다시 악순환이 시작될 수 있다"고 고 주장했습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정상 간 환담을 폄훼하면서 협상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습니다.

산케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대화를 나눌 때 한국 측의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며 "단순한 화해 모습에 속아서는 안 된다"고 적었습니다.


  • 일 언론 지소미아 종료 임박에 “대화는 필요…한국이 타개책 내야”
    • 입력 2019-11-06 11:11:03
    • 수정2019-11-06 11:11:53
    국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22일 자정 종료를 앞두고 일본 언론들은 한일 간 대화를 촉구하면서도 한국이 타개책을 제시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 측의 입장을 대변하는 사설들을 실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오늘 사설에서 지난 4일 양국 정상의 환담에 대해 "불신이 깊어진 한일 정상이 드디어 마주 보게 된 것은 1보 전진이다"며 "이를 본격적인 관계 개선에 연결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마이니치는 "우선은 한일 지소미아를 유지하도록 외교 노력을 서둘러야 한다"며 "국내 여론을 우선시해 서로 접근하지 않고 이대로 지소미아가 실효되는 사태를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일본이 수출규제를 철회하면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취소하겠다는 한국의 주장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일본이 수출규제를 발표할 때 징용 문제에 대한 대항 조치라는 인식을 시사한 것이 문제였다. 한국도 경제문제와 안보 정책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한일 정상의 단시간 대화에서 현안인 징용공 문제의 진전은 없었지만, 양국 정상이 소파에 나란히 앉은 모습이 언론을 통해 두 나라에 전달된 것은 의미가 크다"며 "관계 회복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가 이낙연 총리와의 회담에 응한 것도 정치 차원의 대화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면서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 이후 1년이 지났는데도 양측의 골이 메워지지 않은 상황을 양측 모두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대화를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징용공의 청구권 문제는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해결됐다. 한국 정부가 대법원판결에 상관없이 이를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한국 정부가 협정에 따른 타개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일본 정부의 견해를 대변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이 결단하면 일본 정부도 한국에 다가서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대법원판결의 원고들이 차압한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현금화하면 두 나라에서 다시 악순환이 시작될 수 있다"고 고 주장했습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정상 간 환담을 폄훼하면서 협상할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습니다.

산케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대화를 나눌 때 한국 측의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며 "단순한 화해 모습에 속아서는 안 된다"고 적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