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7세 한국인, 자전거로 미국 횡단 중 교통사고로 사망”
입력 2019.11.06 (16:37) 수정 2019.11.06 (16:52) 국제
자전거를 타고 미국을 횡단하던 20대 한국 남성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리칠랜드 카운티 검시관인 게리 와츠는 성명에서 한국 부산 출신의 27세 남성 전모 씨가 현지시각 4일 낮 12시 15분쯤 컬럼비아 동부 378번 고속도로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고속도로 순찰대는 화물 운송 트럭이 전씨의 자전거를 들이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사고에 대한 조사는 계속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이로 인한 기소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콜라타운' 자전거 교육단체의 스콧 뉼컨 회장은 전씨가 지난달 뉴욕에 도착했으며 자전거를 이용해 내년 1월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하기를 희망했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습니다.

뉼컨 회장은 자전거 웹사이트를 통해 머물 곳을 찾던 전씨를 4일 오후 자신의 집에 초대할 계획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27세 한국인, 자전거로 미국 횡단 중 교통사고로 사망”
    • 입력 2019-11-06 16:37:15
    • 수정2019-11-06 16:52:13
    국제
자전거를 타고 미국을 횡단하던 20대 한국 남성이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리칠랜드 카운티 검시관인 게리 와츠는 성명에서 한국 부산 출신의 27세 남성 전모 씨가 현지시각 4일 낮 12시 15분쯤 컬럼비아 동부 378번 고속도로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고속도로 순찰대는 화물 운송 트럭이 전씨의 자전거를 들이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사고에 대한 조사는 계속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이로 인한 기소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AP통신은 전했습니다.

'콜라타운' 자전거 교육단체의 스콧 뉼컨 회장은 전씨가 지난달 뉴욕에 도착했으며 자전거를 이용해 내년 1월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하기를 희망했다고 현지 언론에 말했습니다.

뉼컨 회장은 자전거 웹사이트를 통해 머물 곳을 찾던 전씨를 4일 오후 자신의 집에 초대할 계획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