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HK “日 자민당, 문 의장 ‘강제징용 제안’에 찬반 이견”
입력 2019.11.06 (17:16) 수정 2019.11.06 (17:19) 국제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양국기업 자금과 개인의 기부금으로 재원을 마련하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구상에 대해 일본 집권 자민당 내 찬반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관방장관을 지낸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 의원연맹 간사장은 오늘(6일) 기자들을 만나 "(문 의장의 구상의) 방향은 틀리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이어 "일본 기업이 (기금의) 재원이 되는 기부를 하더라도 자유의사에 따른 것으로, 기본적으로 한국 측이 (강제징용 문제에) 대응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구상을) 받아들일 수 있을지는 더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에 자민당의 한 참의원 간부는 기자들에게 "문 의장의 제안은 말이 안 된다"면서 "일본 기업이 (기부에) 참가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재원으로 일본 정부가 출연한 지원금을 유용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이 간부는 또 "문제를 진전시키려면 한국 정부가 태도를 바꿔야 한다"면서 "일본 기업의 자산을 압류할 가능성이 없어지면 분위기는 바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의장은 어제 일본 와세다(早稻田)대 특강 등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지원해 기금을 만드는 내용의 '1+1+국민 성금'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 NHK “日 자민당, 문 의장 ‘강제징용 제안’에 찬반 이견”
    • 입력 2019-11-06 17:16:17
    • 수정2019-11-06 17:19:55
    국제
강제징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양국기업 자금과 개인의 기부금으로 재원을 마련하자는 문희상 국회의장의 구상에 대해 일본 집권 자민당 내 찬반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관방장관을 지낸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 의원연맹 간사장은 오늘(6일) 기자들을 만나 "(문 의장의 구상의) 방향은 틀리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이어 "일본 기업이 (기금의) 재원이 되는 기부를 하더라도 자유의사에 따른 것으로, 기본적으로 한국 측이 (강제징용 문제에) 대응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구상을) 받아들일 수 있을지는 더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에 자민당의 한 참의원 간부는 기자들에게 "문 의장의 제안은 말이 안 된다"면서 "일본 기업이 (기부에) 참가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으며, 재원으로 일본 정부가 출연한 지원금을 유용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이 간부는 또 "문제를 진전시키려면 한국 정부가 태도를 바꿔야 한다"면서 "일본 기업의 자산을 압류할 가능성이 없어지면 분위기는 바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의장은 어제 일본 와세다(早稻田)대 특강 등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지원해 기금을 만드는 내용의 '1+1+국민 성금'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