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총선 승리 위해 보수 통합 논의”…유민봉 불출마 선언
입력 2019.11.06 (17:14) 수정 2019.11.06 (17:2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총선 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보수 통합 추진에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같은 당 유민봉 의원이 당에 쇄신과 혁신, 통합이 필요하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어제 나온 '영남 3선 용퇴론'을 두고 당내는 술렁이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보수 통합 논의를 더이상 늦출 수 없다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받드는 모든 분과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내년 총선에서 확실한 승리를 이루고 또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세력을 구축해야합니다. 이를 위해선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합니다."]

황 대표는 이를 위해 구체적 논의를 위한 당내외 기구 설치를 제안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 우리공화당 등과 직간접적으로 소통해왔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입장도 틀 안에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국민 뜻에 합당한 인적 쇄신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같은 당 유민봉 의원은 내년 4월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 현역 의원의 첫 공식 불출마 기자회견입니다.

유 의원은 유연성과 확장성이 부족한 한국당에 쇄신과 혁신이 필요하다며 본격적인 보수 대통합을 요구했습니다.

[유민봉/자유한국당 의원 : "완전히 열린 마음으로 당을 이끌고 선거 연대를 포함한 보수 대통합의 행보도 본격화해야 할 때입니다."]

일단 첫 불출마 선언이 나왔고, 황 대표도 보수 통합 의제를 던졌지만, 당내는 여전히 술렁이고 있습니다.

'영남권 3선 용퇴론'에 대해 4선의 김정훈 의원은 "공천 절차에 따라 교체하면 되는 것이지, 누가 나가라 마라 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반발했고,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는 개혁으로 포장해 벌이는 '정치 쇼'를 황교안 지도부가 제압할 힘이 없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황교안 “총선 승리 위해 보수 통합 논의”…유민봉 불출마 선언
    • 입력 2019-11-06 17:17:28
    • 수정2019-11-06 17:25:42
    뉴스 5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총선 승리를 위한 본격적인 보수 통합 추진에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같은 당 유민봉 의원이 당에 쇄신과 혁신, 통합이 필요하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어제 나온 '영남 3선 용퇴론'을 두고 당내는 술렁이고 있습니다.

이세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보수 통합 논의를 더이상 늦출 수 없다며,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받드는 모든 분과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내년 총선에서 확실한 승리를 이루고 또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세력을 구축해야합니다. 이를 위해선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이 필요합니다."]

황 대표는 이를 위해 구체적 논의를 위한 당내외 기구 설치를 제안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 우리공화당 등과 직간접적으로 소통해왔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관련 입장도 틀 안에서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국민 뜻에 합당한 인적 쇄신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같은 당 유민봉 의원은 내년 4월 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공식 선언했습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 현역 의원의 첫 공식 불출마 기자회견입니다.

유 의원은 유연성과 확장성이 부족한 한국당에 쇄신과 혁신이 필요하다며 본격적인 보수 대통합을 요구했습니다.

[유민봉/자유한국당 의원 : "완전히 열린 마음으로 당을 이끌고 선거 연대를 포함한 보수 대통합의 행보도 본격화해야 할 때입니다."]

일단 첫 불출마 선언이 나왔고, 황 대표도 보수 통합 의제를 던졌지만, 당내는 여전히 술렁이고 있습니다.

'영남권 3선 용퇴론'에 대해 4선의 김정훈 의원은 "공천 절차에 따라 교체하면 되는 것이지, 누가 나가라 마라 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반발했고,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는 개혁으로 포장해 벌이는 '정치 쇼'를 황교안 지도부가 제압할 힘이 없다고 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