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춘재 살해 자백 ‘화성 실종 초등생’ 수색 범위 확대
입력 2019.11.06 (17:46) 수정 2019.11.06 (18:07) 사회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 수색 범위를 확대합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는 모레(8일)부터 화성시 A 공원 일대 약 3300㎡를 대상으로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 모 양의 유골 수색 작업을 추가로 시작할 예정이라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양의 유가족이 수색확대를 요청했다"면서 "이달 1일부터 A 공원 일대 3600여㎡ 규모를 대상으로 유골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A 공원 일대는 김 양이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들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입니다.

이곳은 이춘재가 유류품과 함께 김 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곳과는 100여m가량 거리가 있지만, 그가 지목한 곳은 현재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 발굴작업이 불가능합니다.

경찰은 수색 첫날 3600㎡를 5㎡씩 나눠 페인트를 칠하듯 지표투과 레이더(GPR)와 금속탐지기로 한 줄씩 특이사항을 체크했고, 2∼3일 특이점이 발견된 곳을 삽 등을 이용해 50㎝∼1m가량 아래로 파내 지질 분석을 했습니다.

지표투과 레이더는 초광대역(UWB) 전자기파를 발사해 최대 3m 아래의 내부 구조물을 탐지하는 비파괴탐사기구입니다.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경찰은 4일부터 특이점이 발견된 곳을 포함한 2000㎡를 대상으로 굴삭기 1대를 동원해 흙을 파내는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 범위가 확대되는 구역에 지표투과 레이더 장비 등을 투입해 특이사항을 체크하는 등 기존 구역과 똑같은 절차로 수색 작업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춘재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화성 사건을 포함한 14건의 살인을 자백하며 김 양 역시 자신이 살해했다고 자백했습니다.

10건의 화성사건 외에 경찰이 밝힌 이 씨의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이 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춘재 살해 자백 ‘화성 실종 초등생’ 수색 범위 확대
    • 입력 2019-11-06 17:46:29
    • 수정2019-11-06 18:07:50
    사회
경찰이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학생' 수색 범위를 확대합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는 모레(8일)부터 화성시 A 공원 일대 약 3300㎡를 대상으로 1989년 실종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김 모 양의 유골 수색 작업을 추가로 시작할 예정이라고 오늘(6일)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양의 유가족이 수색확대를 요청했다"면서 "이달 1일부터 A 공원 일대 3600여㎡ 규모를 대상으로 유골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A 공원 일대는 김 양이 실종 당시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들이 발견된 야산이 있던 곳입니다.

이곳은 이춘재가 유류품과 함께 김 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진술한 곳과는 100여m가량 거리가 있지만, 그가 지목한 곳은 현재 아파트가 들어서 있어 발굴작업이 불가능합니다.

경찰은 수색 첫날 3600㎡를 5㎡씩 나눠 페인트를 칠하듯 지표투과 레이더(GPR)와 금속탐지기로 한 줄씩 특이사항을 체크했고, 2∼3일 특이점이 발견된 곳을 삽 등을 이용해 50㎝∼1m가량 아래로 파내 지질 분석을 했습니다.

지표투과 레이더는 초광대역(UWB) 전자기파를 발사해 최대 3m 아래의 내부 구조물을 탐지하는 비파괴탐사기구입니다.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경찰은 4일부터 특이점이 발견된 곳을 포함한 2000㎡를 대상으로 굴삭기 1대를 동원해 흙을 파내는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색 범위가 확대되는 구역에 지표투과 레이더 장비 등을 투입해 특이사항을 체크하는 등 기존 구역과 똑같은 절차로 수색 작업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춘재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화성 사건을 포함한 14건의 살인을 자백하며 김 양 역시 자신이 살해했다고 자백했습니다.

10건의 화성사건 외에 경찰이 밝힌 이 씨의 살인사건은 1987년 12월 수원 여고생 살인사건, 1989년 7월 화성 초등학생 실종사건, 1991년 1월 청주 여고생 살인사건, 1991년 3월 청주 주부 살인사건 등 4건이 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