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국회의원 270명으로…범여권 야합 막을 것”
입력 2019.11.06 (18:09) 수정 2019.11.06 (19:36)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6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여당과 2중대, 3중대 정당은 국민들과의 약속 져버린 채 국회의원 수를 늘리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이들이 연동형비례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워서 장기집권을 도모함으로써 자유민주주의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면서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범여권 정치세력의 야합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지난달 '비례대표제 폐지, 정수 10% 축소를 통한 전체 의원 수 270명 안'을 당론으로 확정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황교안 “국회의원 270명으로…범여권 야합 막을 것”
    • 입력 2019-11-06 18:09:02
    • 수정2019-11-06 19:36:58
    정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6일)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지금 여당과 2중대, 3중대 정당은 국민들과의 약속 져버린 채 국회의원 수를 늘리는 꼼수를 부리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이들이 연동형비례제를 패스트트랙에 태워서 장기집권을 도모함으로써 자유민주주의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면서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범여권 정치세력의 야합을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당은 지난달 '비례대표제 폐지, 정수 10% 축소를 통한 전체 의원 수 270명 안'을 당론으로 확정한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