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 넘은 폭언·난동… 당해도 속수무책
입력 2019.11.06 (21:48) 수정 2019.11.07 (01:01)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공공시설에서
욕설하고 난동을 부리는
민원인의 폭언과 난동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마땅한 예방 대책이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이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가슴을 움켜쥔 채
병원으로 급하게 들어섭니다.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인 이 남성은,
민원인이 휘두른 흉기에
가슴을 다쳤습니다.

긴급 의료비 지원이
거부됐다는 게 범행 이유였습니다.

장□□/ 복지담당 공무원 (2013년)[녹취]
"그 사람이 두 번인가 휘두르고 나서 제가 뒤로 피하고 나서 여기까지 도망을 왔어요. 계속 쫓아오고…."

속옷 차림의 남성이
주민센터에 들어와 고성을 지릅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 대상에서 탈락했다며
급기야 흉기까지 휘두르며
난동을 부립니다.

이처럼 극단적인 사례뿐 아니라,
막무가내식 폭언도 늘면서,
사회복지공무원이 겪은
폭력 등 민원 피해는,
1년 사이 50% 이상 급증했습니다.

복지 확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커지고
각종 제도가 도입되면서
복지공무원 한 명이 담당해야 하는
복지 대상자는
500명에 육박하는 상황.

여기에 민원이 잦은
각종 수당 관련 업무가 많은 데다,
가구 조사 등 업무 특성상
민원인과 직접 대면해야 해
각종 위험한 상황에
고스란히 노출될 수밖에 없습니다.

신태건/ 전국공무원노조 청주시지부장[인터뷰]
"모든 수당이나 복지에 대한 돈을 주는 게, 사회복지직들이 조사하러 다니기 때문에 조사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요."

일부 자치단체에서는 민원실에
청원 경찰과 별도의 칸막이를 설치하며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임시 방면에 불과해,
사회 복지 최일선에 선 복지직 공무원이
정작 복지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도 넘은 폭언·난동… 당해도 속수무책
    • 입력 2019-11-06 21:48:19
    • 수정2019-11-07 01:01:14
    뉴스9(충주)
[앵커멘트]

공공시설에서
욕설하고 난동을 부리는
민원인의 폭언과 난동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마땅한 예방 대책이
없다는 게 문제입니다.

이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가슴을 움켜쥔 채
병원으로 급하게 들어섭니다.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인 이 남성은,
민원인이 휘두른 흉기에
가슴을 다쳤습니다.

긴급 의료비 지원이
거부됐다는 게 범행 이유였습니다.

장□□/ 복지담당 공무원 (2013년)[녹취]
"그 사람이 두 번인가 휘두르고 나서 제가 뒤로 피하고 나서 여기까지 도망을 왔어요. 계속 쫓아오고…."

속옷 차림의 남성이
주민센터에 들어와 고성을 지릅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 대상에서 탈락했다며
급기야 흉기까지 휘두르며
난동을 부립니다.

이처럼 극단적인 사례뿐 아니라,
막무가내식 폭언도 늘면서,
사회복지공무원이 겪은
폭력 등 민원 피해는,
1년 사이 50% 이상 급증했습니다.

복지 확대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커지고
각종 제도가 도입되면서
복지공무원 한 명이 담당해야 하는
복지 대상자는
500명에 육박하는 상황.

여기에 민원이 잦은
각종 수당 관련 업무가 많은 데다,
가구 조사 등 업무 특성상
민원인과 직접 대면해야 해
각종 위험한 상황에
고스란히 노출될 수밖에 없습니다.

신태건/ 전국공무원노조 청주시지부장[인터뷰]
"모든 수당이나 복지에 대한 돈을 주는 게, 사회복지직들이 조사하러 다니기 때문에 조사하는 과정에서도 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요."

일부 자치단체에서는 민원실에
청원 경찰과 별도의 칸막이를 설치하며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임시 방면에 불과해,
사회 복지 최일선에 선 복지직 공무원이
정작 복지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