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시 확대 부적절… 지방 학생 불이익"
입력 2019.11.06 (21:48) 수정 2019.11.07 (01:00)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부의 대학 입학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해,
김병우 교육감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교육 혁신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고,
지방 학생들은
불이익을 받게 된다고도 우려했습니다.

권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병우 교육감은
조국 사태로 불거진 대입 공정성 논란을
정시 확대로 해결하려는 것은
대단히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시 확대는 고교 학점제 등
현 정부의 교육혁신 방향과 전혀 맞지 않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인터뷰]
"(정시 비율을) 지금까지 30%로 줄여오던 것을 50%로 만약에 늘린다고 그러면 2025년도에 당장 전면 도입해야 할 '고교 학점제'조차도 흔드는 겁니다."

또한, 주요 대학에 대한
교육부 조사 결과 서울 지역에서
학생종합부보다 수능 진학이 더 많았다며
정시를 확대하면 지방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인터뷰]
"충북 도내에 남아 있는 아이들은 대학의 문이 좁아지고, 특목고, 자사고 등 고교 등급제에서 우대받는 아이들의 (대학 입시의) 문은 더 넓어지는 그런 결과가 되겠죠."

그러면서
선거 때마다 일부 지역의 학부모들이
제기한 수능의 불공정론이
조국 논란에 편승해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제기했습니다.

김 교육감은
그동안 교육부 중심의 대입 전형방식에
많은 문제가 있었다며,
앞으로는 대학과 교육감 협의회 등
교육 주체와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권기현입니다.
  • "정시 확대 부적절… 지방 학생 불이익"
    • 입력 2019-11-06 21:48:19
    • 수정2019-11-07 01:00:41
    뉴스9(충주)
[앵커멘트]

정부의 대학 입학
'정시' 확대 방침에 대해,
김병우 교육감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교육 혁신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고,
지방 학생들은
불이익을 받게 된다고도 우려했습니다.

권기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병우 교육감은
조국 사태로 불거진 대입 공정성 논란을
정시 확대로 해결하려는 것은
대단히 충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시 확대는 고교 학점제 등
현 정부의 교육혁신 방향과 전혀 맞지 않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인터뷰]
"(정시 비율을) 지금까지 30%로 줄여오던 것을 50%로 만약에 늘린다고 그러면 2025년도에 당장 전면 도입해야 할 '고교 학점제'조차도 흔드는 겁니다."

또한, 주요 대학에 대한
교육부 조사 결과 서울 지역에서
학생종합부보다 수능 진학이 더 많았다며
정시를 확대하면 지방 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김병우/ 충청북도교육감[인터뷰]
"충북 도내에 남아 있는 아이들은 대학의 문이 좁아지고, 특목고, 자사고 등 고교 등급제에서 우대받는 아이들의 (대학 입시의) 문은 더 넓어지는 그런 결과가 되겠죠."

그러면서
선거 때마다 일부 지역의 학부모들이
제기한 수능의 불공정론이
조국 논란에 편승해
정치적 압력으로 작용한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도 제기했습니다.

김 교육감은
그동안 교육부 중심의 대입 전형방식에
많은 문제가 있었다며,
앞으로는 대학과 교육감 협의회 등
교육 주체와 공론화 과정을
거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권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