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러시아산 마약 무분별 유통…통관 무용지물
입력 2019.11.06 (22:29)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해경 단속반이 외국인 밀집 지역에 있는 잡화점을 압수 수색합니다.

상자에 담긴 것은 러시아산 각종 의약품입니다.

창원해경은 국정원과 함께 러시아산 의약품을 몰래 들여와 판매한 혐의로 우즈베키스탄인 58살 A 씨 등 외국인 11명을 불구속입건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남 김해와 경기 안산 등 외국인 밀집지역에서 잡화점이나 SNS를 통해 반입 가격의 두 배 정도를 받고 외국인을 상대로 팔았습니다.

[외국인 밀집지역 상인/음성변조 : "(코로바롤 약 있나요?) 한 달 전에 단속이 나와서 그 뒤로 판매하지 않아요. 그전에는 주변에서 팔았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

압수된 의약품만 모두 500여 종, 10만여 정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천 3백여 점은 마약 성분인 페노바르비탈이 포함된 향정신성의약품입니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등에선 일반 의약품이지만 우리나라에선 마약류로 분류됩니다.

해경 수사결과 이들은 2017년부터 러시아계 선원들과 유학생, 보따리상을 통해 약품을 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세청은 똑같은 마약 성분이 든 중국산 약품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었지만, 러시아산 약품에 대해서는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

[관세청 관계자/음성변조 : "러시아말로 (마약 성분이) 쓰여있다 보니 특정을 못했나 봐요. 어떤 식으로 들어왔는지를…. 그동안에 중국에서 들어오다가 러시아산이 반입됐으니 저희가 타깃팅을 그쪽으로 옮기게 될 거에요."]

해경은 관세청과 출입국외국인청, 식약처 등 유관기관에 수사사항을 통보해 반입방지를 위한 조치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자막뉴스] 러시아산 마약 무분별 유통…통관 무용지물
    • 입력 2019-11-06 22:29:30
    자막뉴스
해경 단속반이 외국인 밀집 지역에 있는 잡화점을 압수 수색합니다.

상자에 담긴 것은 러시아산 각종 의약품입니다.

창원해경은 국정원과 함께 러시아산 의약품을 몰래 들여와 판매한 혐의로 우즈베키스탄인 58살 A 씨 등 외국인 11명을 불구속입건해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경남 김해와 경기 안산 등 외국인 밀집지역에서 잡화점이나 SNS를 통해 반입 가격의 두 배 정도를 받고 외국인을 상대로 팔았습니다.

[외국인 밀집지역 상인/음성변조 : "(코로바롤 약 있나요?) 한 달 전에 단속이 나와서 그 뒤로 판매하지 않아요. 그전에는 주변에서 팔았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

압수된 의약품만 모두 500여 종, 10만여 정에 달합니다.

이 가운데 천 3백여 점은 마약 성분인 페노바르비탈이 포함된 향정신성의약품입니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등에선 일반 의약품이지만 우리나라에선 마약류로 분류됩니다.

해경 수사결과 이들은 2017년부터 러시아계 선원들과 유학생, 보따리상을 통해 약품을 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관세청은 똑같은 마약 성분이 든 중국산 약품에 대해 단속을 강화하고 있었지만, 러시아산 약품에 대해서는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

[관세청 관계자/음성변조 : "러시아말로 (마약 성분이) 쓰여있다 보니 특정을 못했나 봐요. 어떤 식으로 들어왔는지를…. 그동안에 중국에서 들어오다가 러시아산이 반입됐으니 저희가 타깃팅을 그쪽으로 옮기게 될 거에요."]

해경은 관세청과 출입국외국인청, 식약처 등 유관기관에 수사사항을 통보해 반입방지를 위한 조치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