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경북 선거 사범 잇따라 직 상실
입력 2019.11.06 (17:20)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 6.13 지방 선거 관련

대구,경북 선거 사범들이

대법원 확정 판결로

잇따라 직을 상실하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과 동시에 진행되는

재ㆍ보궐 선거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지방선거 뒤

선거사무소 직원들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1,2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받은 황천모 상주시장.



지난달 31일 대법원 확정판결로

시장직을 상실했습니다.



선출 1년 반도 안 돼

현직 시장이 자리를 떠나면서

상주시민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김윤자/상주시 낙양동[인터뷰]

"어떻게 그럴 수 있나. 이런 마음이에요. 노인 마음으로. 황당하죠. 황당하고 어떻게 시장으로서 그런 행동을 하나 이거예요."



대구에서도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불법 여론조사를 도운 시ㆍ구의원 등

5명이 이미 의원직을 잃었습니다.



특히 대구 동구는

시의원 두 명과 구의원 두 명이 포함돼

최소 선거구 4 곳에서

투표가 다시 진행됩니다.



김칠자/대구시 방촌동[인터뷰]

"동구의 시장도 좀 활성화 되고 동구 발전을 위해서 열심히 할 수 있느 ㄴ사람을 이제 잘 생각해서 뽑아야죠. 동구 국회의원도 그렇고."



이미 확정된 대구의 재선거만

대구시의원 2명과 구의원 4명,

경북에서는 재ㆍ보궐 합쳐

상주시장과 경북도의원 등

대구경북에서 모두 11곳입니다.



동시선거가 될 총선이

5개월여 남은 상황에서

행정 공백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



이 외에도

일부 지방의원들의 각종 비리와 관련해

검찰 수사와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내년 재보궐 선거 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 대구·경북 선거 사범 잇따라 직 상실
    • 입력 2019-11-07 01:05:30
    뉴스9(포항)
[앵커멘트]

지난해 6.13 지방 선거 관련

대구,경북 선거 사범들이

대법원 확정 판결로

잇따라 직을 상실하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과 동시에 진행되는

재ㆍ보궐 선거에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오아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지방선거 뒤

선거사무소 직원들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로

1,2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받은 황천모 상주시장.



지난달 31일 대법원 확정판결로

시장직을 상실했습니다.



선출 1년 반도 안 돼

현직 시장이 자리를 떠나면서

상주시민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김윤자/상주시 낙양동[인터뷰]

"어떻게 그럴 수 있나. 이런 마음이에요. 노인 마음으로. 황당하죠. 황당하고 어떻게 시장으로서 그런 행동을 하나 이거예요."



대구에서도

이재만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의

불법 여론조사를 도운 시ㆍ구의원 등

5명이 이미 의원직을 잃었습니다.



특히 대구 동구는

시의원 두 명과 구의원 두 명이 포함돼

최소 선거구 4 곳에서

투표가 다시 진행됩니다.



김칠자/대구시 방촌동[인터뷰]

"동구의 시장도 좀 활성화 되고 동구 발전을 위해서 열심히 할 수 있느 ㄴ사람을 이제 잘 생각해서 뽑아야죠. 동구 국회의원도 그렇고."



이미 확정된 대구의 재선거만

대구시의원 2명과 구의원 4명,

경북에서는 재ㆍ보궐 합쳐

상주시장과 경북도의원 등

대구경북에서 모두 11곳입니다.



동시선거가 될 총선이

5개월여 남은 상황에서

행정 공백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



이 외에도

일부 지방의원들의 각종 비리와 관련해

검찰 수사와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내년 재보궐 선거 판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오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