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 인재 대상 직접 채용 교육 나서
입력 2019.11.06 (18:10)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해부터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 인재 채용 비율을

해마다 높이도록 의무화했죠...

이를 위해서 공공기관들이

대구시 공기업과 함께

자신들이 채용할

지역 인재들을 대상으로

직접 채용 교육에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시 공기업과

이전 공공기관들이 한데 모인 자리..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각 기업이 하는 일과 채용 정보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집니다.



공기업과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교육을 위해

올해 정식으로 처음 마련한 자립니다.



이대기 / 대학생 [인터뷰]

"지방 대학교에 있다보면 현직자를 통한 정보를 얻기가 상당히 힘든데 이런 기회를 통해서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까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참여 기업은

대구시 공기업은 4곳,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8곳으로

모두 12곳입니다.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의무화된 상황에서

자신들이 채용할 인재들의 역량강화가

절실해진 게 배경이 됐습니다.



이서연 /[인터뷰]

한국정보화진흥원 사회적가치팀

"역량 제고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기획을 하다 보니까 NCS 모의 테스트라든지, 모의면접을 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이번에는 강화를 했습니다."



지역인재 채용 의무 비율은

지난해 18%에서 매년 3%포인트씩 올라

오는 2022년에는 30%까지 높아집니다.



이때문에 직접

다양한 특강과 면접,

인터뷰 등 취업 교육에

팔을 걷어부치고 나선 겁니다.



안중곤 /[인터뷰]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

"앞으로 이런 기회를 계속 확대를 해서 지역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회를 확대하도록 하겠습니다."



지역 공공기관들의 참여가

단발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지역인재 채용비율 준수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지역 인재 대상 직접 채용 교육 나서
    • 입력 2019-11-07 01:05:58
    뉴스9(포항)
[앵커멘트]

지난해부터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 인재 채용 비율을

해마다 높이도록 의무화했죠...

이를 위해서 공공기관들이

대구시 공기업과 함께

자신들이 채용할

지역 인재들을 대상으로

직접 채용 교육에 나서기 시작했습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시 공기업과

이전 공공기관들이 한데 모인 자리..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각 기업이 하는 일과 채용 정보 등에 대한

설명이 이어집니다.



공기업과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교육을 위해

올해 정식으로 처음 마련한 자립니다.



이대기 / 대학생 [인터뷰]

"지방 대학교에 있다보면 현직자를 통한 정보를 얻기가 상당히 힘든데 이런 기회를 통해서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까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참여 기업은

대구시 공기업은 4곳,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8곳으로

모두 12곳입니다.



이전 공공기관들의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의무화된 상황에서

자신들이 채용할 인재들의 역량강화가

절실해진 게 배경이 됐습니다.



이서연 /[인터뷰]

한국정보화진흥원 사회적가치팀

"역량 제고를 위한 프로그램으로 기획을 하다 보니까 NCS 모의 테스트라든지, 모의면접을 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도 이번에는 강화를 했습니다."



지역인재 채용 의무 비율은

지난해 18%에서 매년 3%포인트씩 올라

오는 2022년에는 30%까지 높아집니다.



이때문에 직접

다양한 특강과 면접,

인터뷰 등 취업 교육에

팔을 걷어부치고 나선 겁니다.



안중곤 /[인터뷰]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

"앞으로 이런 기회를 계속 확대를 해서 지역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회를 확대하도록 하겠습니다."



지역 공공기관들의 참여가

단발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지역인재 채용비율 준수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