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헬기 추락 열흘 째, 실종자 수색 계속…이낙연 총리 방문
입력 2019.11.09 (09:32) 수정 2019.11.09 (09:4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도 헬기 추락 사고가 난지 오늘로 열흘째입니다.

실종자 4명에 대한 수색 작업은 계속되고 있지만 새로운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는데요.

울릉도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윤지연 기자, 어제 수색 작업에서도 새로운 소식은 나오지 않았다고요?

[리포트]

네, 어제는 기상 여건이 나아지면서 실종자 수색 작업이 대부분 순조롭게 진행됐습니다.

어제 주간 수색작업에는 함선 15척과 항공기 5대, 드론과 소형 구조보트 등이 투입됐는데요.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수중 수색을 재개했습니다.

37명의 잠수사들도 독도 연안 수색을 벌였지만 아직까지 실종자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는 날씬데요.

오늘 오후부터 다시 사고 해역 부근에 2에서 3미터의 높은 파도가 예상돼, 수색 작업에 차질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수색 작업이 길어지면서 가족들은 해류 때문에 실종자들이 수색 구역을 벗어나 이동한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해외 전문 인력과 민간 수색 인력을 수색작업에 투입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며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문을 거듭 요청하기도 했는데, 이 총리는 오늘 오전 실종자 가족들이 있는 대구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울릉도 저동항에서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 헬기 추락 열흘 째, 실종자 수색 계속…이낙연 총리 방문
    • 입력 2019-11-09 09:32:48
    • 수정2019-11-09 09:40:15
    930뉴스
[앵커]

독도 헬기 추락 사고가 난지 오늘로 열흘째입니다.

실종자 4명에 대한 수색 작업은 계속되고 있지만 새로운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는데요.

울릉도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윤지연 기자, 어제 수색 작업에서도 새로운 소식은 나오지 않았다고요?

[리포트]

네, 어제는 기상 여건이 나아지면서 실종자 수색 작업이 대부분 순조롭게 진행됐습니다.

어제 주간 수색작업에는 함선 15척과 항공기 5대, 드론과 소형 구조보트 등이 투입됐는데요.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수중 수색을 재개했습니다.

37명의 잠수사들도 독도 연안 수색을 벌였지만 아직까지 실종자가 추가로 발견됐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는 날씬데요.

오늘 오후부터 다시 사고 해역 부근에 2에서 3미터의 높은 파도가 예상돼, 수색 작업에 차질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수색 작업이 길어지면서 가족들은 해류 때문에 실종자들이 수색 구역을 벗어나 이동한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해외 전문 인력과 민간 수색 인력을 수색작업에 투입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 정부가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며 이낙연 국무총리의 방문을 거듭 요청하기도 했는데, 이 총리는 오늘 오전 실종자 가족들이 있는 대구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울릉도 저동항에서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