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청소년 흡연 막아라”…전자담배 온라인 판매 금지
입력 2019.11.09 (15:10) 수정 2019.11.09 (15:17) 국제
중국 당국이 청소년 흡연을 막기 위해 전자 담배에 대한 대대적인 판매 제한 정책을 벌이는 가운데 정책 시행 일주일 만에 중국 온라인 마켓에서 전자담배가 완전히 종적을 감췄습니다.

9일 신경보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담배전매국과 시장관리감독총국은 지난 1일 미성년자 건강 보호를 이유로 전자담배의 온라인 판매를 금지했습니다.

이 정책이 발표된 후 중국 8개 부문 부처에서 전자담배 온라인 판매에 대한 후속 대책이 지속해서 쏟아졌고, 현재 주요 온라인 마켓에서 전자담배 판매가 중단됐다고 신경보는 전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7일 이후로 타오바오, 징둥, 톈마오 등 중국 주요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에서 전자담배 상품 검색이 중단됐습니다.

신경보는 중국 전자담배 흡연자 중 15∼24세 흡연자 비율이 가장 높다며, 당국의 강력한 정책 시행으로 미성년자 전자담배 흡연율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청소년 흡연 막아라”…전자담배 온라인 판매 금지
    • 입력 2019-11-09 15:10:53
    • 수정2019-11-09 15:17:20
    국제
중국 당국이 청소년 흡연을 막기 위해 전자 담배에 대한 대대적인 판매 제한 정책을 벌이는 가운데 정책 시행 일주일 만에 중국 온라인 마켓에서 전자담배가 완전히 종적을 감췄습니다.

9일 신경보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담배전매국과 시장관리감독총국은 지난 1일 미성년자 건강 보호를 이유로 전자담배의 온라인 판매를 금지했습니다.

이 정책이 발표된 후 중국 8개 부문 부처에서 전자담배 온라인 판매에 대한 후속 대책이 지속해서 쏟아졌고, 현재 주요 온라인 마켓에서 전자담배 판매가 중단됐다고 신경보는 전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7일 이후로 타오바오, 징둥, 톈마오 등 중국 주요 온라인 상거래 플랫폼에서 전자담배 상품 검색이 중단됐습니다.

신경보는 중국 전자담배 흡연자 중 15∼24세 흡연자 비율이 가장 높다며, 당국의 강력한 정책 시행으로 미성년자 전자담배 흡연율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