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러 북핵대표, 모스크바서 한반도 정세 논의
입력 2019.11.09 (16:50) 수정 2019.11.09 (16:55) 국제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2019'에 참석 중인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대북특사가 8일(현지시간)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등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 보도문을 통해 "오늘 (외무부의) 올렉 부르미스트로프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와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특사 간의 협의가 있었다"며 "모르굴로프 차관도 램버트 특사를 만났다"고 밝혔숩나다.

외무부는 "(면담에선) 한반도 정세 전개에 대한 상세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면서 "이 지역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진전을 위해 모든 관련 당사국 간의 정기적 접촉 지속과 새로운 합의 달성이 중요하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아태 지역을 담당하며 북핵 협상 러시아 측 수석대표를 맡고 있는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날 역시 비확산 회의 참관 등을 위해 모스크바에 온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습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또 회의에 참가 중인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과도 양자 협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는 원자력 에너지와 핵 비확산 문제 연구를 주로 하는 모스크바의 독립연구소 '에너지·안보센터'가 2∼3년에 한 번씩 개최해오고 있습니다. 비확산 분야 민·관·학계 인사가 모이는 행사로, 올해는 40여개국에서 300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올해 회의에는 북한에서 조철수 국장, 미국에서 램버트 대북특사, 한국에서 이도훈 본부장 등이 참가해 북미, 남북 정부 인사 간 회동 여부가 관심을 끌었으나 현재까지 실질적 회동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러 북핵대표, 모스크바서 한반도 정세 논의
    • 입력 2019-11-09 16:50:53
    • 수정2019-11-09 16:55:30
    국제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고 있는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2019'에 참석 중인 마크 램버트 미국 국무부 대북특사가 8일(현지시간)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 등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이날 언론 보도문을 통해 "오늘 (외무부의) 올렉 부르미스트로프 한반도 문제 담당 특임대사와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특사 간의 협의가 있었다"며 "모르굴로프 차관도 램버트 특사를 만났다"고 밝혔숩나다.

외무부는 "(면담에선) 한반도 정세 전개에 대한 상세한 의견 교환이 이루어졌다"면서 "이 지역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진전을 위해 모든 관련 당사국 간의 정기적 접촉 지속과 새로운 합의 달성이 중요하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아태 지역을 담당하며 북핵 협상 러시아 측 수석대표를 맡고 있는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날 역시 비확산 회의 참관 등을 위해 모스크바에 온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나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습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또 회의에 참가 중인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과도 양자 협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모스크바 비확산 회의는 원자력 에너지와 핵 비확산 문제 연구를 주로 하는 모스크바의 독립연구소 '에너지·안보센터'가 2∼3년에 한 번씩 개최해오고 있습니다. 비확산 분야 민·관·학계 인사가 모이는 행사로, 올해는 40여개국에서 300여명이 참가했습니다.

올해 회의에는 북한에서 조철수 국장, 미국에서 램버트 대북특사, 한국에서 이도훈 본부장 등이 참가해 북미, 남북 정부 인사 간 회동 여부가 관심을 끌었으나 현재까지 실질적 회동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