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연성 있는 전자기기..액체금속 현실로
입력 2019.11.09 (22:56)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국내 연구진이 체온에 의해

고체와 액체 상태를 오가며

물체의 성질이 변하는

전자기기를 개발했습니다.



웨어러블 기기나 의료 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기대됩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에서 온

살인기계 터미네이터입니다.



평소에는 고체 상태지만,

장애물을 통과할 때는 액체 상태로 변해

비좁은 틈을 손쉽게 통과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이런 상상 속의 기술을

전자기기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시계와 온도계 기능이 있는

이 전자기기는

상온에서 단단한 고체 상태지만,

몸에 부착하자 30초 만에 흐물흐물해져

팔목에 밀착됩니다.



비밀은

이 전자기기의 주요 소재로 쓰이는

액체금속 갈륨에 있습니다.



녹는점이 29.8도에 불과해

피부에 닿으면 체온만으로도

액체 상태로 변합니다.



변상혁/[인터뷰]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연구원

"고체 상태와 액체 상태로 변환할 수

있게 되면 휴대성이 높아지고,

웨어러블 전자기기로서 폭넓은 활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생체이식용 전자기기에도

적용이 가능합니다.



뇌에 이식하는 탐침 등은

삽입할 때는 단단하지만

목표 지점에 도달하면 부드럽게 변해

조직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정재웅/[인터뷰]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체온에 의해 유연화되면서

굉장히 부드럽게 변해서 조직에 부담을

주지 않고, 그래서 염증 반응을 최소화해서 장기간 이용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물체의 성질을

상황에 따라 조절할 수 있게 되면서,

전자기기의 쓰임새가 넓어지고

생체공학과 로봇공학의 발전도

앞당길 전망입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 유연성 있는 전자기기..액체금속 현실로
    • 입력 2019-11-09 22:56:30
    뉴스9(대전)
[앵커멘트]

국내 연구진이 체온에 의해

고체와 액체 상태를 오가며

물체의 성질이 변하는

전자기기를 개발했습니다.



웨어러블 기기나 의료 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기대됩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래에서 온

살인기계 터미네이터입니다.



평소에는 고체 상태지만,

장애물을 통과할 때는 액체 상태로 변해

비좁은 틈을 손쉽게 통과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이런 상상 속의 기술을

전자기기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시계와 온도계 기능이 있는

이 전자기기는

상온에서 단단한 고체 상태지만,

몸에 부착하자 30초 만에 흐물흐물해져

팔목에 밀착됩니다.



비밀은

이 전자기기의 주요 소재로 쓰이는

액체금속 갈륨에 있습니다.



녹는점이 29.8도에 불과해

피부에 닿으면 체온만으로도

액체 상태로 변합니다.



변상혁/[인터뷰]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연구원

"고체 상태와 액체 상태로 변환할 수

있게 되면 휴대성이 높아지고,

웨어러블 전자기기로서 폭넓은 활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생체이식용 전자기기에도

적용이 가능합니다.



뇌에 이식하는 탐침 등은

삽입할 때는 단단하지만

목표 지점에 도달하면 부드럽게 변해

조직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정재웅/[인터뷰]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체온에 의해 유연화되면서

굉장히 부드럽게 변해서 조직에 부담을

주지 않고, 그래서 염증 반응을 최소화해서 장기간 이용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물체의 성질을

상황에 따라 조절할 수 있게 되면서,

전자기기의 쓰임새가 넓어지고

생체공학과 로봇공학의 발전도

앞당길 전망입니다.

KBS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