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명이 '꿈틀' 태화강 매력 전국에 알려요
입력 2019.11.09 (23:07) 수정 2019.11.09 (23:09)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관광업계 관계자와 여행 블로거 등을 초청해 태화강의 매력을 전국에 알리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태화강 국가정원 등을 직접 돌아보며 태화강의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가정원이 되고 처음 맞이한 가을.
태화강 갈대숲에도 가을이 내려앉았습니다.

오늘은 조금 특별한 손님들이 태화강 국가정원을 찾았습니다.
전국의 통역, 관광업계 관계자, 여행 블로거 등 입니다.

국가정원을 비롯해 태화강의 매력을 알리기 위한 자리.
참가자들은 생태해설사의 안내에 귀를 쫑긋 세웁니다.

태화강 생태해설사
[녹취]
"건강한 생태계란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강자만 생존하는 공간이 아닙니다.
다종다양한 식물들이 함께 모여서 살아가는 공간이고요…."

국보인 천전리 각석과 반구대 암각화 등 태화강이 품은 선사시대 유적도 둘러봤습니다.
이번 행사는 태화강 100리 길의 주요구간을 1박 2일로 나누어 태화강 일대의 역사와 생태, 문화를 답사하게 됩니다.

참가자들은 더 많은 사람들이 태화강을 찾고, 그 추억을 공유하길 기대해봅니다.

[인터뷰] 전범준/서울시 사당동(관광통역안내사)
"울산시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진 태화강 국가정원이 좀 더 많은 국민들한테 알려져서 더 많은 국민들이 와서 이런 대나무숲도 즐기고…."

울산의 젖줄이자 울산의 과거에서부터
현재를 품고 미래로 흐르는 태화강.

생태계 복원과 도시재생이라는
미래의 새로운 밑그림을 알려 나가는 움직임이
꾸준히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민규입니다.  
  • 생명이 '꿈틀' 태화강 매력 전국에 알려요
    • 입력 2019-11-09 23:07:37
    • 수정2019-11-09 23:09:51
    뉴스9(울산)
[앵커멘트] 관광업계 관계자와 여행 블로거 등을 초청해 태화강의 매력을 전국에 알리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태화강 국가정원 등을 직접 돌아보며 태화강의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가정원이 되고 처음 맞이한 가을.
태화강 갈대숲에도 가을이 내려앉았습니다.

오늘은 조금 특별한 손님들이 태화강 국가정원을 찾았습니다.
전국의 통역, 관광업계 관계자, 여행 블로거 등 입니다.

국가정원을 비롯해 태화강의 매력을 알리기 위한 자리.
참가자들은 생태해설사의 안내에 귀를 쫑긋 세웁니다.

태화강 생태해설사
[녹취]
"건강한 생태계란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강자만 생존하는 공간이 아닙니다.
다종다양한 식물들이 함께 모여서 살아가는 공간이고요…."

국보인 천전리 각석과 반구대 암각화 등 태화강이 품은 선사시대 유적도 둘러봤습니다.
이번 행사는 태화강 100리 길의 주요구간을 1박 2일로 나누어 태화강 일대의 역사와 생태, 문화를 답사하게 됩니다.

참가자들은 더 많은 사람들이 태화강을 찾고, 그 추억을 공유하길 기대해봅니다.

[인터뷰] 전범준/서울시 사당동(관광통역안내사)
"울산시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진 태화강 국가정원이 좀 더 많은 국민들한테 알려져서 더 많은 국민들이 와서 이런 대나무숲도 즐기고…."

울산의 젖줄이자 울산의 과거에서부터
현재를 품고 미래로 흐르는 태화강.

생태계 복원과 도시재생이라는
미래의 새로운 밑그림을 알려 나가는 움직임이
꾸준히 펼쳐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민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