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성호 선원 수색 성과 아직 없어…1명 사망·11명 실종
입력 2019.11.20 (06:03) 수정 2019.11.20 (07: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차귀도 해상에서 불이 난 어선 대성호의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밤새 계속되고 있습니다.

추가로 발견된 실종자가 있는지 수색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허지영 기자, 지금까지 수색 상황은 어떤가요?

[리포트]

네, 사건 발생 하루가 지났지만 아직까지 새로운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해경은 밤새 경비정과 항공기 5대 등을 투입해 사고 해상인 제주시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수색을 이어갔지만 추가로 선원을 발견했다는 소식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통영선적 대성호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어제 오전 7시쯤인데요.

이 배엔 선장 55살 정 모 씨 등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 국적 선원 6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발견된 선원은 단 한 명뿐으로, 어제 오전 10시 반쯤 사고 현장 주변 차귀도 해상에서 60살 김 모 씨가 발견돼 해경이 헬기로 제주시내 한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나머지 선원 11명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는데요.

야간 수색에 나선 해경이 조명탄을 터뜨리며 사고해역 주변을 29시간째 수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관심은 실종자들의 골든타임인데요.

해경은 사고해역의 수온이 19도 안팎인 걸 고려할 때 골든타임을 사고 발생 시각으로부터 24시간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대성호의 자동식별장치 신호가 어제 새벽 4시 15분을 마지막으로 사라졌고, 이에 따라 새벽 4시부터 사고가 접수된 오전 7시 사이에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는 데요.

이에 따라 해경은 경비함정과 헬기 등 인력을 총동원하고, 표류예측시스템을 토대로 해류를 따라 수색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 대성호 선원 수색 성과 아직 없어…1명 사망·11명 실종
    • 입력 2019-11-20 06:04:30
    • 수정2019-11-20 07:59:13
    뉴스광장 1부
[앵커]

차귀도 해상에서 불이 난 어선 대성호의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밤새 계속되고 있습니다.

추가로 발견된 실종자가 있는지 수색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허지영 기자, 지금까지 수색 상황은 어떤가요?

[리포트]

네, 사건 발생 하루가 지났지만 아직까지 새로운 소식은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해경은 밤새 경비정과 항공기 5대 등을 투입해 사고 해상인 제주시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수색을 이어갔지만 추가로 선원을 발견했다는 소식은 아직까지 없습니다.

통영선적 대성호에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어제 오전 7시쯤인데요.

이 배엔 선장 55살 정 모 씨 등 한국인 선원 6명과 베트남 국적 선원 6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가운데 지금까지 발견된 선원은 단 한 명뿐으로, 어제 오전 10시 반쯤 사고 현장 주변 차귀도 해상에서 60살 김 모 씨가 발견돼 해경이 헬기로 제주시내 한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나머지 선원 11명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는데요.

야간 수색에 나선 해경이 조명탄을 터뜨리며 사고해역 주변을 29시간째 수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관심은 실종자들의 골든타임인데요.

해경은 사고해역의 수온이 19도 안팎인 걸 고려할 때 골든타임을 사고 발생 시각으로부터 24시간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대성호의 자동식별장치 신호가 어제 새벽 4시 15분을 마지막으로 사라졌고, 이에 따라 새벽 4시부터 사고가 접수된 오전 7시 사이에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는 데요.

이에 따라 해경은 경비함정과 헬기 등 인력을 총동원하고, 표류예측시스템을 토대로 해류를 따라 수색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KBS 뉴스 허지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