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지소미아 종료돼도 일본과 안보협력”
입력 2019.11.20 (06:05) 수정 2019.11.20 (06: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국민들과 직접 대화를 가졌습니다.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두 시간 가까이 이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종료를 피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며, 지소미아가 종료되더라도 일본과 안보상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KBS 대담 이후 6개월 만에 생방송에 출연한 문대통령.

23일 0시에 종료되는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선, 종료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종료를 피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한이 있더라도 일본과 안보상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국을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고 한다면, 그것은 모순되는 태도이지 않겠습니까?"]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3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며,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시켜 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는 북미 간에 양쪽 모두 공언했던 바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서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지금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최근 여당을 중심으로 나온 모병제 전환 논의에 대해선 명확히 선을 그었습니다.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할 길이지만, 현실적 형편이 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현실적으로 모병제를 실시할 만한 그런 형편은 되지 않고, 조금 중장기적으로 설계를 해 나가야 된다고 생각해요."]

이른바 민식이법의 주인공인 민식이 어머니 질문에 대해선 어린이 안전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117분간 생방송이 끝난 뒤에도 국민과의 대화는 계속됐습니다.

각종 호소문과 의견서도 전달 받았고,

[문재인 대통령 : "아... 죄송합니다. 아직 못 찾았군요. 혹시 이름이 누굽니까?"]

독도 추락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들에겐 죄송하다,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지소미아 종료돼도 일본과 안보협력”
    • 입력 2019-11-20 06:08:31
    • 수정2019-11-20 06:19:12
    뉴스광장 1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국민들과 직접 대화를 가졌습니다.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두 시간 가까이 이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종료를 피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며, 지소미아가 종료되더라도 일본과 안보상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5월 KBS 대담 이후 6개월 만에 생방송에 출연한 문대통령.

23일 0시에 종료되는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선, 종료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종료를 피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한이 있더라도 일본과 안보상 협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국을 안보상으로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고 한다면, 그것은 모순되는 태도이지 않겠습니까?"]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3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며, 남북관계도 훨씬 더 여지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의 대화 국면을 성공시켜 내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는 북미 간에 양쪽 모두 공언했던 바대로 연내에 실무협상을 거쳐서 정상회담을 하려는 시도와 노력들이 지금 행해지고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최근 여당을 중심으로 나온 모병제 전환 논의에 대해선 명확히 선을 그었습니다.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할 길이지만, 현실적 형편이 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현실적으로 모병제를 실시할 만한 그런 형편은 되지 않고, 조금 중장기적으로 설계를 해 나가야 된다고 생각해요."]

이른바 민식이법의 주인공인 민식이 어머니 질문에 대해선 어린이 안전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117분간 생방송이 끝난 뒤에도 국민과의 대화는 계속됐습니다.

각종 호소문과 의견서도 전달 받았고,

[문재인 대통령 : "아... 죄송합니다. 아직 못 찾았군요. 혹시 이름이 누굽니까?"]

독도 추락 헬기 사고 실종자 가족들에겐 죄송하다,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