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도노조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 돌입…KTX 30%↓
입력 2019.11.20 (06:28) 수정 2019.11.20 (07: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철도노조가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갑니다.

KTX 운행이 평소보다 30% 이상, 화물열차 운행률은 70% 정도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 파업이 시작되기까지 이제 3시간 정도 남았는데, 현재 열차운행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파업이 시작되기 전이다 보니 아직은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는 상태입니다.

수도권 광역전철도 9시까지는 100% 운행할 것으로 보여 당장 오늘 출근길 어려움은 없겠습니다.

하지만 2시간 반 뒤면 파업이 시작되고, 제가 나와 있는 서울역 곳곳에는 이렇게 파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파업이 본격 시작되면 철도 운행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KTX는 평소 대비 68.9% 수준으로, K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는 62.5% 수준으로 운행됩니다

SRT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정상 운행되고 입석표도 판매됩니다.

1호선 전철 등 수도권 광역전철의 경우 평소 대비 82% 수준으로 운행됩니다.

화물열차는 운행률이 30%대까지 떨어져, 수출입과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중심으로 수송이 이뤄집니다.

철도노사는 어제 이뤄진 집중 교섭에도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우선 인력충원 규모를 놓고 노조는 4천6백여 명, 사측은 천8백여 명으로 맞서고 있어 양측의 입장차가 큽니다.

자회사 처우개선도 쟁점인데요.

노조는 자회사 소속 승무원들을 본사에서 직접 고용하고 임금을 본사 직원의 80%까지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또 공기업인 KTX와 민간으로 분리된 SRT의 통합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파업 기간 운행이 중지되는 열차의 승차권을 구매한 이용자들은 예매를 취소하거나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철도노조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 돌입…KTX 30%↓
    • 입력 2019-11-20 06:31:28
    • 수정2019-11-20 07:58:31
    뉴스광장 1부
[앵커]

철도노조가 오전 9시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갑니다.

KTX 운행이 평소보다 30% 이상, 화물열차 운행률은 70% 정도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역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신지수 기자! 파업이 시작되기까지 이제 3시간 정도 남았는데, 현재 열차운행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파업이 시작되기 전이다 보니 아직은 열차 운행에 차질은 없는 상태입니다.

수도권 광역전철도 9시까지는 100% 운행할 것으로 보여 당장 오늘 출근길 어려움은 없겠습니다.

하지만 2시간 반 뒤면 파업이 시작되고, 제가 나와 있는 서울역 곳곳에는 이렇게 파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파업이 본격 시작되면 철도 운행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KTX는 평소 대비 68.9% 수준으로, K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는 62.5% 수준으로 운행됩니다

SRT는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정상 운행되고 입석표도 판매됩니다.

1호선 전철 등 수도권 광역전철의 경우 평소 대비 82% 수준으로 운행됩니다.

화물열차는 운행률이 30%대까지 떨어져, 수출입과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중심으로 수송이 이뤄집니다.

철도노사는 어제 이뤄진 집중 교섭에도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우선 인력충원 규모를 놓고 노조는 4천6백여 명, 사측은 천8백여 명으로 맞서고 있어 양측의 입장차가 큽니다.

자회사 처우개선도 쟁점인데요.

노조는 자회사 소속 승무원들을 본사에서 직접 고용하고 임금을 본사 직원의 80%까지 올려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또 공기업인 KTX와 민간으로 분리된 SRT의 통합도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파업 기간 운행이 중지되는 열차의 승차권을 구매한 이용자들은 예매를 취소하거나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역에서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