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약처 “조개젓 외 젓갈류 125건 검사…A형 간염바이러스 없다”
입력 2019.11.20 (09:00) 생활·건강
A형 간염의 유행 원인으로 조개젓이 지목된 가운데 정부가 조개젓 외 주요 젓갈류를 검사한 결과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젓갈류 제품 125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검사 대상은 지난해 생산 유통량이 많은 젓갈로, 새우젓 24건, 오징어젓 20건, 멸치젓 19건, 낙지젓 18건, 창난젓 17건, 명란젓 14건, 황석어젓 13건 등 총 125건입니다.

식약처 외에도 서울시와 대전시 등 지자체가 관할 지역에서 유통 중인 젓갈류를 수거해 검사에 참여했으며, 제품 모두에서 A형 간염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9월 국내 유통 중인 조개젓 136건을 회수해 조사했고, 44건의 제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이를 회수해 폐기한 바 있습니다.

이후 지난 9월 말부터 국내 제품에는 영업자가 식약처 공인검사기관에 의뢰해 인증을 받는 '검사명령' 제도가 도입됐고, 수입제품에 대한 검사 조치도 강화됐습니다.

이미 재래시장 등에 유통돼 퍼져있는 제품을 지자체가 수거해 검사하도록 하는 등 안전 조치도 강화됐습니다. 그 결과 이번 달만 5건이 추가로 회수됐습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 먹고,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안전성을 확인하기 어려운 젓갈의 경우 먹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올해 A형간염 발병 환자 수는 11월 현재 1만 7천 명을 넘어섰으며, 이는 앞선 5년의 발병 환자 수를 합한 것보다 더 높은 수치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식약처 “조개젓 외 젓갈류 125건 검사…A형 간염바이러스 없다”
    • 입력 2019-11-20 09:00:44
    생활·건강
A형 간염의 유행 원인으로 조개젓이 지목된 가운데 정부가 조개젓 외 주요 젓갈류를 검사한 결과 'A형 간염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젓갈류 제품 125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검사 대상은 지난해 생산 유통량이 많은 젓갈로, 새우젓 24건, 오징어젓 20건, 멸치젓 19건, 낙지젓 18건, 창난젓 17건, 명란젓 14건, 황석어젓 13건 등 총 125건입니다.

식약처 외에도 서울시와 대전시 등 지자체가 관할 지역에서 유통 중인 젓갈류를 수거해 검사에 참여했으며, 제품 모두에서 A형 간염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9월 국내 유통 중인 조개젓 136건을 회수해 조사했고, 44건의 제품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이를 회수해 폐기한 바 있습니다.

이후 지난 9월 말부터 국내 제품에는 영업자가 식약처 공인검사기관에 의뢰해 인증을 받는 '검사명령' 제도가 도입됐고, 수입제품에 대한 검사 조치도 강화됐습니다.

이미 재래시장 등에 유통돼 퍼져있는 제품을 지자체가 수거해 검사하도록 하는 등 안전 조치도 강화됐습니다. 그 결과 이번 달만 5건이 추가로 회수됐습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조개류는 반드시 익혀 먹고, 제품의 출처가 명확하지 않거나 안전성을 확인하기 어려운 젓갈의 경우 먹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올해 A형간염 발병 환자 수는 11월 현재 1만 7천 명을 넘어섰으며, 이는 앞선 5년의 발병 환자 수를 합한 것보다 더 높은 수치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