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관령 영하 9.2도, 서울 영하 4.6도…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
입력 2019.11.20 (10:03) 수정 2019.11.20 (10:04) 사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오늘 아침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대관령의 최저기온이 영하 9.2도, 철원 영하 8.3도, 파주 영하 8.2도, 서울도 영하 4.6도까지 내려갔습니다.

또 남쪽의 영주도 영하 4.6도까지 떨어졌고 장수 영하 4.1도, 군산 0도, 부산도 영상 2도를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21일)도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또 오늘과 내일 낮 기온은 일사에 의해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다며 건강 관리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때이른 초겨울 추위는 내일 낮부터 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누그러지겠고 모레(22일)는 평년기온을 조금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 대관령 영하 9.2도, 서울 영하 4.6도…올가을 들어 가장 추워
    • 입력 2019-11-20 10:03:05
    • 수정2019-11-20 10:04:36
    사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오늘 아침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대관령의 최저기온이 영하 9.2도, 철원 영하 8.3도, 파주 영하 8.2도, 서울도 영하 4.6도까지 내려갔습니다.

또 남쪽의 영주도 영하 4.6도까지 떨어졌고 장수 영하 4.1도, 군산 0도, 부산도 영상 2도를 기록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21일)도 중부 내륙과 일부 남부 내륙에서는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또 오늘과 내일 낮 기온은 일사에 의해 오르면서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다며 건강 관리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때이른 초겨울 추위는 내일 낮부터 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들어오면서 누그러지겠고 모레(22일)는 평년기온을 조금 웃돌 것으로 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