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황교안, 단식 말라…다음 순서 사퇴가 기다려”
입력 2019.11.20 (11:50) 수정 2019.11.20 (13:12) 정치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단식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0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가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인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9월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습니다.

박 의원은 "황 대표는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 대표직 사퇴 카드만 남게 된다"며,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고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황 대표에게 바라는 것은 이 세 가지(단식·삭발·의원직 사퇴)나 장외투쟁이 아니라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를 정상화하고, 문재인 정부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지원 “황교안, 단식 말라…다음 순서 사퇴가 기다려”
    • 입력 2019-11-20 11:50:48
    • 수정2019-11-20 13:12:54
    정치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단식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제발 단식하지 말라, 그다음 순서인 사퇴가 기다린다"고 밝혔습니다.

박 의원은 오늘(20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드디어 황 대표가 21세기 정치인이 하지 않아야 할 세 가지인 단식, 삭발, 의원직 사퇴 중 두 개 이행에 돌입한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9월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했습니다.

박 의원은 "황 대표는 의원이 아니기에 의원직 사퇴는 불가능하지만, 당 대표직 사퇴 카드만 남게 된다"며, "이런 방식의 제1야당으로는 국민 눈높이에 부응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위기를 단식으로 극복하려고 해도 국민이 감동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황 대표에게 바라는 것은 이 세 가지(단식·삭발·의원직 사퇴)나 장외투쟁이 아니라 야당의 가장 강력한 투쟁 장소인 국회를 정상화하고, 문재인 정부 실정을 비판하며 발목만 잡지 말고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대안을 제시하라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