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요집회 참가한 한-필리핀 위안부 피해 할머니 “日, 전쟁 범죄 사죄해야”
입력 2019.11.20 (15:35) 수정 2019.11.20 (15:55) 사회
오늘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1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선 한국과 필리핀의 위안부 할머니들이 참석해 함께 일본을 규탄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부천시민연합 등의 주최로 오늘(20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14차 수요시위에는 이용수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함께, 필리핀 국적의 나르시사 클라베리아·에스텔리타 디 할머니가 참석했습니다.

나르시사 할머니는 발언자로 나서 "일본이 지금까지 필리핀에 어떠한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다. 우리 필리핀 정부에서도 아무런 지원이 없었다"며 "필리핀에선 우리 편이 없었는데, 한국에 와서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지받는 모습을 보니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우리가 유네스코에 등재되고 있는 것을 왜곡하고 방해하고 있다"며 "일본 스스로 죄가 있다는 것을 안다면 유네스코에 (위안부 기록물이) 등재되는 것을 협조해줘야 하나, 아직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을 비판했습니다.

앞서 2016년 국제연대위원회가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해달라고 요청하자,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분담금을 제때 내지 않거나 규칙 개정 등을 요구하며 지금까지 이를 방해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오늘 시위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에 대한 해결방안의 하나로 이른바 '1+1+α(알파)' 방안을 제시한 것에 대한 규탄 발언도 나왔습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수재민도 아니고 위로금을 요구한 것도 아니다"라며 "이렇게 되면 피해자들은 '우리 때문에 우리나라가 또 피해를 보나 보다'하고 피해의식을 가질 수 밖에 없다"라고 규탄했습니다.

'1+1+α(알파)' 방안은 한국과 일본 양국 기업의 기부금에 양국 국민들의 민간 성금 형식의 기부금을 보태, 강제징용 피해자를 위한 기금을 만들자는 방안입니다.
  • 수요집회 참가한 한-필리핀 위안부 피해 할머니 “日, 전쟁 범죄 사죄해야”
    • 입력 2019-11-20 15:35:42
    • 수정2019-11-20 15:55:40
    사회
오늘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14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선 한국과 필리핀의 위안부 할머니들이 참석해 함께 일본을 규탄했습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와 부천시민연합 등의 주최로 오늘(20일) 오후 12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414차 수요시위에는 이용수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함께, 필리핀 국적의 나르시사 클라베리아·에스텔리타 디 할머니가 참석했습니다.

나르시사 할머니는 발언자로 나서 "일본이 지금까지 필리핀에 어떠한 사과를 했는지 모르겠다. 우리 필리핀 정부에서도 아무런 지원이 없었다"며 "필리핀에선 우리 편이 없었는데, 한국에 와서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지지받는 모습을 보니 행복하고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이용수 할머니는 "일본이 우리가 유네스코에 등재되고 있는 것을 왜곡하고 방해하고 있다"며 "일본 스스로 죄가 있다는 것을 안다면 유네스코에 (위안부 기록물이) 등재되는 것을 협조해줘야 하나, 아직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며 일본을 비판했습니다.

앞서 2016년 국제연대위원회가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해달라고 요청하자,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 분담금을 제때 내지 않거나 규칙 개정 등을 요구하며 지금까지 이를 방해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오늘 시위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에 대한 해결방안의 하나로 이른바 '1+1+α(알파)' 방안을 제시한 것에 대한 규탄 발언도 나왔습니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수재민도 아니고 위로금을 요구한 것도 아니다"라며 "이렇게 되면 피해자들은 '우리 때문에 우리나라가 또 피해를 보나 보다'하고 피해의식을 가질 수 밖에 없다"라고 규탄했습니다.

'1+1+α(알파)' 방안은 한국과 일본 양국 기업의 기부금에 양국 국민들의 민간 성금 형식의 기부금을 보태, 강제징용 피해자를 위한 기금을 만들자는 방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