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3명째 이탈’…두산, 2차 드래프트 최대 피해 구단
입력 2019.11.20 (15:56) 수정 2019.11.20 (15:57) 연합뉴스
김태룡 두산 베어스 단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2차 드래프트 규정을 손보자"고 주장했다.

2017년부터 동일한 원소속 구단 2차 드래프트 지명 선수를 최대 4명으로 제한하긴 했지만, 두산은 이번에도 대거 유출을 막지 못했다.

20일 서울시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 2차 드래프트에서 두산은 '유출 최대치'인 선수 4명을 내줬다.

역대 최소인 18명만 지명받았지만, '두산 출신 선수'의 인기는 여전했다.

두산 외야진에 부상자가 생길 때마다 그라운드에 나섰던 백업 외야수 정진호(31)와 좌완 이현호(27·이상 한화 이글스), 사이드암 변진수(KIA 타이거즈), 우완 강동연(NC 다이노스) 등 1군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타 팀에 지명됐다.

2011년 시작한 2차 드래프트에서 두산은 총 23명을 내줬다.

두산 다음으로 2차 드래프트에서 유출이 잦았던 키움 히어로즈는 18명을 빼앗겼다.

두산은 2011, 2013, 2015년에 5명을 내줬고, 2017, 2019년에도 4명을 타 팀에 보내야 했다.

2차 드래프트 성공 사례도 '두산 출신 선수'가 많았다.

NC 토종 에이스로 활약하는 이재학, 2013년 롯데 자이언츠 마무리로 뛴 김성배, 현재 키움 선발과 중간을 오가는 양현 등이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두산을 떠났다.

반면 두산은 총 11명을 2차 드래프트에서 영입했는데 허준혁 정도만이 1군에서 활약했다. 2015년 2차 드래프트에서 영입한 박진우는 NC로 이적한 뒤에 1군 선수로 도약했다.

두산 내부에서는 "신경을 많이 써서 보호 선수 명단을 짜도, 가장 많은 선수를 빼앗긴다"는 하소연이 나온다. "특정 팀의 피해가 크다"라는 지적도 있다.

꽤 많은 구단이 2차 드래프트 규정을 손보길 원한다. 두산의 목소리는 더 커질 수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23명째 이탈’…두산, 2차 드래프트 최대 피해 구단
    • 입력 2019-11-20 15:56:27
    • 수정2019-11-20 15:57:35
    연합뉴스
김태룡 두산 베어스 단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2차 드래프트 규정을 손보자"고 주장했다.

2017년부터 동일한 원소속 구단 2차 드래프트 지명 선수를 최대 4명으로 제한하긴 했지만, 두산은 이번에도 대거 유출을 막지 못했다.

20일 서울시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KBO 2차 드래프트에서 두산은 '유출 최대치'인 선수 4명을 내줬다.

역대 최소인 18명만 지명받았지만, '두산 출신 선수'의 인기는 여전했다.

두산 외야진에 부상자가 생길 때마다 그라운드에 나섰던 백업 외야수 정진호(31)와 좌완 이현호(27·이상 한화 이글스), 사이드암 변진수(KIA 타이거즈), 우완 강동연(NC 다이노스) 등 1군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타 팀에 지명됐다.

2011년 시작한 2차 드래프트에서 두산은 총 23명을 내줬다.

두산 다음으로 2차 드래프트에서 유출이 잦았던 키움 히어로즈는 18명을 빼앗겼다.

두산은 2011, 2013, 2015년에 5명을 내줬고, 2017, 2019년에도 4명을 타 팀에 보내야 했다.

2차 드래프트 성공 사례도 '두산 출신 선수'가 많았다.

NC 토종 에이스로 활약하는 이재학, 2013년 롯데 자이언츠 마무리로 뛴 김성배, 현재 키움 선발과 중간을 오가는 양현 등이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두산을 떠났다.

반면 두산은 총 11명을 2차 드래프트에서 영입했는데 허준혁 정도만이 1군에서 활약했다. 2015년 2차 드래프트에서 영입한 박진우는 NC로 이적한 뒤에 1군 선수로 도약했다.

두산 내부에서는 "신경을 많이 써서 보호 선수 명단을 짜도, 가장 많은 선수를 빼앗긴다"는 하소연이 나온다. "특정 팀의 피해가 크다"라는 지적도 있다.

꽤 많은 구단이 2차 드래프트 규정을 손보길 원한다. 두산의 목소리는 더 커질 수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