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공공부문 정규직화, 자회사 방식 아닌 직접고용 촉구”
입력 2019.11.20 (16:30) 수정 2019.11.20 (16:53) 경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오늘(20일)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때 자회사 방식으로 하지 말고 직접고용을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기관의 유지·운영에 필요한 상시적 업무는 외부로부터의 공급이 아닌 직접고용으로 하는 원칙을 확립해야 한다"며 "비정규직 노동자 차별의 수단인 자회사 방식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총이 언급한 '자회사 방식'은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인 파견·용역 노동자를 따로 세운 자회사에 채용하는 방식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말합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정규직 전환이 완료된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15만6천821명이고 이 중 자회사에 채용된 인원은 19%인 2만9천914명입니다.

민주노총은 자회사 방식이 정부가 2017년 발표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도 맞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가이드라인은 자회사 방식을 택할 경우 '용역계약 형태의 운영'을 지양하고 '전문적 업무 수행 조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규정했지만, 실제로는 단순 인력 공급 형태의 자회사가 많다는 겁니다.

민주노총은 "자회사는 실제 운영 면에서도 독립적인 성격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업무 수행 방법과 인력 운영에 관한 내용은 용역계약서를 통해 통제된다"고 지적했습니다.
  • 민주노총 “공공부문 정규직화, 자회사 방식 아닌 직접고용 촉구”
    • 입력 2019-11-20 16:30:28
    • 수정2019-11-20 16:53:20
    경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오늘(20일)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때 자회사 방식으로 하지 말고 직접고용을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노총은 오늘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공기관의 유지·운영에 필요한 상시적 업무는 외부로부터의 공급이 아닌 직접고용으로 하는 원칙을 확립해야 한다"며 "비정규직 노동자 차별의 수단인 자회사 방식을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노총이 언급한 '자회사 방식'은 공공기관이 비정규직인 파견·용역 노동자를 따로 세운 자회사에 채용하는 방식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말합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정규직 전환이 완료된 공공부문 비정규직은 15만6천821명이고 이 중 자회사에 채용된 인원은 19%인 2만9천914명입니다.

민주노총은 자회사 방식이 정부가 2017년 발표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도 맞지 않는다는 입장입니다.

가이드라인은 자회사 방식을 택할 경우 '용역계약 형태의 운영'을 지양하고 '전문적 업무 수행 조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규정했지만, 실제로는 단순 인력 공급 형태의 자회사가 많다는 겁니다.

민주노총은 "자회사는 실제 운영 면에서도 독립적인 성격을 찾아보기 어렵다"며 "업무 수행 방법과 인력 운영에 관한 내용은 용역계약서를 통해 통제된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