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성호 한국인 선원 사망 원인 ‘익사’ 추정
입력 2019.11.20 (17:12) 수정 2019.11.20 (17:17) 사회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대성호 화재로 숨진 한국인 선원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해경에 따르면 숨진 선원 김 모(60) 씨는 어제(19일) 오전 10시 20분쯤 사고지점 남쪽 해상 7.4km 해상에서 표류 중인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당시 김 씨는 화상을 입은 채 발견됐는데, 해경은 "부검의 소견에 따르면 화염에 짧은 시간 노출돼 2~3도의 화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화상은 사인에 영향을 끼칠 만큼 미흡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성호 한국인 선원 사망 원인 ‘익사’ 추정
    • 입력 2019-11-20 17:12:22
    • 수정2019-11-20 17:17:51
    사회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대성호 화재로 숨진 한국인 선원의 사인이 익사로 추정된다고 20일 밝혔습니다.

해경에 따르면 숨진 선원 김 모(60) 씨는 어제(19일) 오전 10시 20분쯤 사고지점 남쪽 해상 7.4km 해상에서 표류 중인 상태로 발견됐습니다.

당시 김 씨는 화상을 입은 채 발견됐는데, 해경은 "부검의 소견에 따르면 화염에 짧은 시간 노출돼 2~3도의 화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화상은 사인에 영향을 끼칠 만큼 미흡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