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청와대 앞 ‘무기한 단식’ 시작…민주당 “민폐”
입력 2019.11.20 (19:09) 수정 2019.11.20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국회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선거법 등의 처리를 중단하고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 지소미아 파기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선거법 등의 협상을 위한 여야 실무회의도 열렸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 섰습니다.

'총체적 국정 실패'를 규탄한다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공수처법 포기를 요구했습니다.

당내 인적쇄신 압력을 단식으로 돌파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데,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정치공학적 결정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민폐 단식'이라 평가절하했고, 바른미래당도 "리더십 위기를 정부를 걸고 넘어져 해결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황 대표의 단식은 명분이 없음을 넘어 민폐입니다.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면 20대 국회의 남은 성과를 위해 협조하십시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선거법 본회의 부의를 일주일 앞두고 막판 실무 협상을 벌였습니다.

선거법과 검찰개혁, 국회개혁 등 다양한 의제를 논의했지만 특별한 결론은 없었습니다.

현재 올라있는 선거법은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이지만 각 당마다 다른 셈법을 놓고 수정안을 논의했습니다.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가 모이는 정치협상회의가 내일 열리는데, 단식에 들어간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참석 여부가 불투명해 큰 틀의 합의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황교안, 청와대 앞 ‘무기한 단식’ 시작…민주당 “민폐”
    • 입력 2019-11-20 19:11:18
    • 수정2019-11-20 19:50:29
    뉴스 7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서 무기한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국회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선거법 등의 처리를 중단하고 한일 군사정보 보호협정, 지소미아 파기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선거법 등의 협상을 위한 여야 실무회의도 열렸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앞에 섰습니다.

'총체적 국정 실패'를 규탄한다며 무기한 단식에 들어가겠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절체절명의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저는 이 순간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무기한 단식 투쟁을 시작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소미아' 파기 철회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철회, 공수처법 포기를 요구했습니다.

당내 인적쇄신 압력을 단식으로 돌파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는데,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정치공학적 결정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민폐 단식'이라 평가절하했고, 바른미래당도 "리더십 위기를 정부를 걸고 넘어져 해결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황 대표의 단식은 명분이 없음을 넘어 민폐입니다. 무엇이라도 해야겠다면 20대 국회의 남은 성과를 위해 협조하십시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선거법 본회의 부의를 일주일 앞두고 막판 실무 협상을 벌였습니다.

선거법과 검찰개혁, 국회개혁 등 다양한 의제를 논의했지만 특별한 결론은 없었습니다.

현재 올라있는 선거법은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이지만 각 당마다 다른 셈법을 놓고 수정안을 논의했습니다.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가 모이는 정치협상회의가 내일 열리는데, 단식에 들어간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참석 여부가 불투명해 큰 틀의 합의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