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진 이재민 임대주택 이주 시작했지만 ‘절반은 포기’…왜?
입력 2019.11.20 (19:24) 수정 2019.11.20 (20:3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포항 지진이 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2백여 명에 달하는 이재민들이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죠.

이들 이재민의 임대주택 이주 지원이 결정됐지만, 이재민 절반은 이주를 포기했다고 합니다.

어찌 된 일인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닥다닥 붙은 텐트마다 냉기가 감도는 대피소,

지진 이재민 2백여 명이 머물고 있습니다.

텐트 곳곳이 비어있고, 일부 주민들은 짐을 싸고 있습니다.

최근 포항시가 이곳 이재민들이 인근 LH 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곳에서 지내는 96가구 중 이주를 결정한 가구는 40여 가구에 불과합니다.

임대주택에서 지낼 수 있는 기간이 최대 2년에 불과한데다, 관리비를 따로 내야하는 게 부담되기 때문입니다.

[허지숙/지진 대피소 이재민 : "2년이라는 시간을 정해놓고 이주를 했다가 다시 이 아파트에 살라고 하는거는 저희한테 죽으라고 하는 말이랑 똑같은 거거든요."]

특히 집이 지진 피해를 입었는데도 수리나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한 채 2년 후에 다시 그곳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호소합니다.

[지진 대피소 이재민/음성변조 : "지금도 계속 금이 가고 아파트가 파손이 되고 하는데 2년 후에는 어떻겠습니까. 더 망가지고 더 기울어지고 더 비가 샌단 말이에요."]

임대주택으로 가지 않고 남은 이재민들은 이곳 체육관에서 계속 텐트 생활을 이어가야하는 상황입니다.

포항시는 당분간은 대피소를 철거하지 않을 방침이지만, 남은 이재민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난항을 겪으면서 지난한 대피소 생활은 한동안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지진 이재민 임대주택 이주 시작했지만 ‘절반은 포기’…왜?
    • 입력 2019-11-20 19:29:22
    • 수정2019-11-20 20:36:13
    뉴스 7
[앵커]

포항 지진이 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2백여 명에 달하는 이재민들이 대피소 생활을 이어가고 있죠.

이들 이재민의 임대주택 이주 지원이 결정됐지만, 이재민 절반은 이주를 포기했다고 합니다.

어찌 된 일인지 정혜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닥다닥 붙은 텐트마다 냉기가 감도는 대피소,

지진 이재민 2백여 명이 머물고 있습니다.

텐트 곳곳이 비어있고, 일부 주민들은 짐을 싸고 있습니다.

최근 포항시가 이곳 이재민들이 인근 LH 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곳에서 지내는 96가구 중 이주를 결정한 가구는 40여 가구에 불과합니다.

임대주택에서 지낼 수 있는 기간이 최대 2년에 불과한데다, 관리비를 따로 내야하는 게 부담되기 때문입니다.

[허지숙/지진 대피소 이재민 : "2년이라는 시간을 정해놓고 이주를 했다가 다시 이 아파트에 살라고 하는거는 저희한테 죽으라고 하는 말이랑 똑같은 거거든요."]

특히 집이 지진 피해를 입었는데도 수리나 보상을 전혀 받지 못한 채 2년 후에 다시 그곳으로 돌아갈 수는 없다고 호소합니다.

[지진 대피소 이재민/음성변조 : "지금도 계속 금이 가고 아파트가 파손이 되고 하는데 2년 후에는 어떻겠습니까. 더 망가지고 더 기울어지고 더 비가 샌단 말이에요."]

임대주택으로 가지 않고 남은 이재민들은 이곳 체육관에서 계속 텐트 생활을 이어가야하는 상황입니다.

포항시는 당분간은 대피소를 철거하지 않을 방침이지만, 남은 이재민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난항을 겪으면서 지난한 대피소 생활은 한동안 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혜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