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선 화재 취약…FRP 많고 구조 신호 효과 적어
입력 2019.11.20 (19:49) 수정 2019.11.20 (23:3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12명의 인명피해가 일어난
대성호 화재와
아주 비슷한 어선 화재가
5년 전에도
비슷한 장소인
차귀도 해상에서 있었습니다.
어선들이 화재에 취약한 이유,
이 두 사건의 공통점을 통해
분석해 봤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망망대해에서
어선이 검은 연기에 휩싸여있습니다.

5년 전 차귀도 해상에서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성일호' 화잽니다.

박정형/당시 제주해양경찰서 경비구난과장[녹취]
"화재가 났기 때문에 확인해 보니까 통신기가 고장이 나서 신고를 못 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신고조차 하지 못한 채
불에 타버린 대성호와 닮았습니다.

대성호의
무선전화설비는
수동으로 작동해야 하고,
발견되기 3시간 전 신호가 끊긴
선박 자동식별장치 'AIS'는
재난 알림 기능이 없었습니다.

입출항 자동시스템인 'V-PASS'는
불이 나기 6일 전
이미 꺼진 상태였습니다.

김용현/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해양안전계장[녹취]
"거리가 멀어져서, 통달 거리가 멀어서 신호가 끊어진 게 아니냐 그렇게 추정하고 있는데요."

'V-PASS'는 선체가
70도 이상 기운 채
10분이 경과하면
자동으로 SOS가 송신됩니다.

하지만 통신 오류가 많아
믿을 수 없다고
어민들은 불안해합니다.

어민[녹취]
"(V-PASS를)키고 나갔는데 여기선 안 잡혀 삑삑 울려. 여긴 켜져 있는데. 작업하다 보니까 경비정들이 (꺼진 줄 알고) 막 난리야."


화재에 취약한 FRP,
즉 섬유강화플라스틱 재질이란 점도
두 어선의 공통점입니다.

국내 어선 6만5천여 척 가운데
96%가 FRP 선체로,
대부분이 화재에 무방비입니다.

이에 해수부는 2014년부터
선체에 화재예방용 페인트 사용을
의무화하고 있지만,
대성호처럼 그
이전에 만들어진 배는
적용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 어선 화재 취약…FRP 많고 구조 신호 효과 적어
    • 입력 2019-11-20 19:49:40
    • 수정2019-11-20 23:31:21
    뉴스9(제주)
[앵커멘트]
12명의 인명피해가 일어난
대성호 화재와
아주 비슷한 어선 화재가
5년 전에도
비슷한 장소인
차귀도 해상에서 있었습니다.
어선들이 화재에 취약한 이유,
이 두 사건의 공통점을 통해
분석해 봤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망망대해에서
어선이 검은 연기에 휩싸여있습니다.

5년 전 차귀도 해상에서
6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된
'성일호' 화잽니다.

박정형/당시 제주해양경찰서 경비구난과장[녹취]
"화재가 났기 때문에 확인해 보니까 통신기가 고장이 나서 신고를 못 했다고 진술하고 있습니다."

신고조차 하지 못한 채
불에 타버린 대성호와 닮았습니다.

대성호의
무선전화설비는
수동으로 작동해야 하고,
발견되기 3시간 전 신호가 끊긴
선박 자동식별장치 'AIS'는
재난 알림 기능이 없었습니다.

입출항 자동시스템인 'V-PASS'는
불이 나기 6일 전
이미 꺼진 상태였습니다.

김용현/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해양안전계장[녹취]
"거리가 멀어져서, 통달 거리가 멀어서 신호가 끊어진 게 아니냐 그렇게 추정하고 있는데요."

'V-PASS'는 선체가
70도 이상 기운 채
10분이 경과하면
자동으로 SOS가 송신됩니다.

하지만 통신 오류가 많아
믿을 수 없다고
어민들은 불안해합니다.

어민[녹취]
"(V-PASS를)키고 나갔는데 여기선 안 잡혀 삑삑 울려. 여긴 켜져 있는데. 작업하다 보니까 경비정들이 (꺼진 줄 알고) 막 난리야."


화재에 취약한 FRP,
즉 섬유강화플라스틱 재질이란 점도
두 어선의 공통점입니다.

국내 어선 6만5천여 척 가운데
96%가 FRP 선체로,
대부분이 화재에 무방비입니다.

이에 해수부는 2014년부터
선체에 화재예방용 페인트 사용을
의무화하고 있지만,
대성호처럼 그
이전에 만들어진 배는
적용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