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성 합판 제조공장서 불…“10억 원 재산피해”
입력 2019.11.20 (19:52) 수정 2019.11.20 (19:57) 사회
오늘(20일) 오전 3시 40분 화성시 서신면 합판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약 6시간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접착 장비와 합판, 건물 2개 동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0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컨테이너 기숙사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3명이 대피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펌프차 등 40여대와 인원 100여명을 투입해 이날 오전 10시 6분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을 완료했습니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공장 내 보일러가 설치된 지점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나머지 불을 정리하는 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화성 합판 제조공장서 불…“10억 원 재산피해”
    • 입력 2019-11-20 19:52:39
    • 수정2019-11-20 19:57:46
    사회
오늘(20일) 오전 3시 40분 화성시 서신면 합판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약 6시간 30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접착 장비와 합판, 건물 2개 동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0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인근 컨테이너 기숙사에 있던 외국인 근로자 3명이 대피했습니다.

소방 당국은 펌프차 등 40여대와 인원 100여명을 투입해 이날 오전 10시 6분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을 완료했습니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공장 내 보일러가 설치된 지점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나머지 불을 정리하는 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