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도노조 3년만에 무기한 파업 돌입... 운송 차질 우려
입력 2019.11.20 (20:33) 수정 2019.11.20 (23:02)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국철도노조가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3년 만에 무기한
총파업을 들어갔습니다.

파업 첫날인 오늘
KTX 등 여객열차와
화물 열차의 운행률이
평소보다 30% 안팎까지
떨어졌습니다.

김서정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전광판에 운행 중지를 알리는
글자가 선명합니다.

역을 찾은 승객들은
파업 여파로 열차 운행에
변동이 없는지 먼저 살핍니다.

박옥희/충남 논산시[인터뷰]
아들이 광주에 살거든요. 반찬도 전해줘야 하고 볼일도 있고 그러는데, 열차 파업을 해가지고 시간대도 조금 줄어든다고 해가지고 걱정이 많이 돼요.

지난주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은
각 대학별 일정에 맞춰
입시를 준비하는 시기여서
걱정이 큽니다.

윤지원/ 광주 남구 봉선동[인터뷰]
지금 아무래도 수능 끝나고 면접, 논술 이런걸 준비하는 시기고, 면접 일정도 많고 하는 기간인데,.."

파업 첫 날인 오늘,
호남선과 전라선 KTX는
92편 중 23편,
일반열차는 98편 가운데
32편의 운행이 취소됐습니다.

평시 대비 운행률은 KTX 75%,
일반열차는 67%로 떨어졌습니다.

화물열차의 운행률은
31% 수준으로 떨어지며
수출입과 산업필수품 위주로 수송됐습니다.
-------------------------------------
철도 노사는
어제 이뤄진 집중 교섭에도
쟁점인 인력충원 규모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해
안전 인력 충원과
KTX와 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행섭/ 전국철도노조 호남본부장[인터뷰]
"먼저 파업을 불가피하게 할 수 밖에 없었던 현재 상황에 대해서 정말 좀 착잡합니다. 한편으로는 철도공사와 정부가 약속했던 것조차도 이행하지 못하고.."

이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여객과 물류 운송 등에 차질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서정입니다.
 
  • 철도노조 3년만에 무기한 파업 돌입... 운송 차질 우려
    • 입력 2019-11-20 20:33:17
    • 수정2019-11-20 23:02:00
    뉴스9(목포)
[앵커멘트]
전국철도노조가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오늘부터 3년 만에 무기한
총파업을 들어갔습니다.

파업 첫날인 오늘
KTX 등 여객열차와
화물 열차의 운행률이
평소보다 30% 안팎까지
떨어졌습니다.

김서정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전광판에 운행 중지를 알리는
글자가 선명합니다.

역을 찾은 승객들은
파업 여파로 열차 운행에
변동이 없는지 먼저 살핍니다.

박옥희/충남 논산시[인터뷰]
아들이 광주에 살거든요. 반찬도 전해줘야 하고 볼일도 있고 그러는데, 열차 파업을 해가지고 시간대도 조금 줄어든다고 해가지고 걱정이 많이 돼요.

지난주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은
각 대학별 일정에 맞춰
입시를 준비하는 시기여서
걱정이 큽니다.

윤지원/ 광주 남구 봉선동[인터뷰]
지금 아무래도 수능 끝나고 면접, 논술 이런걸 준비하는 시기고, 면접 일정도 많고 하는 기간인데,.."

파업 첫 날인 오늘,
호남선과 전라선 KTX는
92편 중 23편,
일반열차는 98편 가운데
32편의 운행이 취소됐습니다.

평시 대비 운행률은 KTX 75%,
일반열차는 67%로 떨어졌습니다.

화물열차의 운행률은
31% 수준으로 떨어지며
수출입과 산업필수품 위주로 수송됐습니다.
-------------------------------------
철도 노사는
어제 이뤄진 집중 교섭에도
쟁점인 인력충원 규모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해
안전 인력 충원과
KTX와 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행섭/ 전국철도노조 호남본부장[인터뷰]
"먼저 파업을 불가피하게 할 수 밖에 없었던 현재 상황에 대해서 정말 좀 착잡합니다. 한편으로는 철도공사와 정부가 약속했던 것조차도 이행하지 못하고.."

이 파업이 장기화 될 경우
여객과 물류 운송 등에 차질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