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국내 미세먼지 32%, 중국 영향”…한중일 연구결과
입력 2019.11.20 (20:52)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늘 동북아시아 지역 미세먼지에 대한 한·중·일 공동 연구 요약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라는 이름의 보고서입니다.

여기에는 초미세먼지에 대한 한·중·일 세 나라 주요 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우선 국내 미세먼지 중 중국발 물질의 비율은 32%였습니다.

자체 기여율, 즉 국내 배출원에 의한 미세먼지는 51%였습니다.

중국의 경우 자체 기여율이 91%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한국의 기여율은 2%였습니다.

일본은 중국발 25%, 한국발 8%, 자체 기여율은 55%였습니다.

2000년부터 2017년까지 장기간 관측한 결과 세 나라 모두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초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했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 정부가 미세먼지 국외 기여율에 대해 인정하는 연구보고서를 발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지난해 연구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측의 반대로 늦춰졌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보고서가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의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자막뉴스] “국내 미세먼지 32%, 중국 영향”…한중일 연구결과
    • 입력 2019-11-20 20:52:01
    자막뉴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늘 동북아시아 지역 미세먼지에 대한 한·중·일 공동 연구 요약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동북아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국제공동연구'라는 이름의 보고서입니다.

여기에는 초미세먼지에 대한 한·중·일 세 나라 주요 도시의 국내외 영향을 분석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우선 국내 미세먼지 중 중국발 물질의 비율은 32%였습니다.

자체 기여율, 즉 국내 배출원에 의한 미세먼지는 51%였습니다.

중국의 경우 자체 기여율이 91%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한국의 기여율은 2%였습니다.

일본은 중국발 25%, 한국발 8%, 자체 기여율은 55%였습니다.

2000년부터 2017년까지 장기간 관측한 결과 세 나라 모두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초미세먼지 농도가 감소했습니다.

한·중·일 세 나라 정부가 미세먼지 국외 기여율에 대해 인정하는 연구보고서를 발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지난해 연구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중국 측의 반대로 늦춰졌습니다.

환경부는 이번 보고서가 동북아 대기 질 개선을 위한 국가 간 협력의 기초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