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문 대통령 “한국이 ‘방파제’ 역할…일본 안보 비용 절감”
입력 2019.11.20 (21:18) 수정 2019.11.20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은 어제(19일) 국민과의 대화에서, 우리가 일본 안보에 방파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안보상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내렸고, 그런 일본이 군사정보를 공유하자고 하는 건 모순된 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했지만, 지소미아가 연장될 가능성은 한층 더 낮아졌다는 분석됩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생방송 국민과의 대화 중 나온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질문.

문 대통령은 마지막까지 종료 사태를 피하는 노력을 일본과 함께 하겠다고 운을 뗐습니다.

원인을 제공한 게 일본이라는 지적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이른바 방파제론을 꺼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하고 있는 방파제 역할에 의해서 말하자면 방위 비용을 적게 들이면서도 자신들(일본)의 안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일본의 안보에 방파제처럼 큰 도움을 주고 있는데, 이로 인해 일본은 전체 GDP중 국방비로 1%도 안 쓰지만 우리는 2.5%를 쓴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국방비 관련 수치까지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방파제 역할을 하는 한국을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며 수출을 규제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는 건 모순된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한미일간 안보협력은 중요하다며 최대한 일본과 협력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만약에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는 일본과 안보상 협력은 해 나갈 겁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지소미아 종료를 원하지 않는다면 수출통제 철회와 함께 해결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한일이 모두 원상태로 돌아가자는 건데, 청와대는 내일(21일) NSC 상임위를 열어 지소미아 문제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문 대통령 “한국이 ‘방파제’ 역할…일본 안보 비용 절감”
    • 입력 2019-11-20 21:21:04
    • 수정2019-11-20 22:00:24
    뉴스 9
[앵커]

이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은 어제(19일) 국민과의 대화에서, 우리가 일본 안보에 방파제 역할을 하고 있는데 안보상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내렸고, 그런 일본이 군사정보를 공유하자고 하는 건 모순된 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마지막까지 노력하겠다고 했지만, 지소미아가 연장될 가능성은 한층 더 낮아졌다는 분석됩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생방송 국민과의 대화 중 나온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질문.

문 대통령은 마지막까지 종료 사태를 피하는 노력을 일본과 함께 하겠다고 운을 뗐습니다.

원인을 제공한 게 일본이라는 지적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이른바 방파제론을 꺼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우리가 하고 있는 방파제 역할에 의해서 말하자면 방위 비용을 적게 들이면서도 자신들(일본)의 안보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일본의 안보에 방파제처럼 큰 도움을 주고 있는데, 이로 인해 일본은 전체 GDP중 국방비로 1%도 안 쓰지만 우리는 2.5%를 쓴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국방비 관련 수치까지 언급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방파제 역할을 하는 한국을 안보상 신뢰할 수 없다며 수출을 규제하면서, 군사정보는 공유하자는 건 모순된 태도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한미일간 안보협력은 중요하다며 최대한 일본과 협력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만약에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한이 있더라도 우리는 일본과 안보상 협력은 해 나갈 겁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지소미아 종료를 원하지 않는다면 수출통제 철회와 함께 해결하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한일이 모두 원상태로 돌아가자는 건데, 청와대는 내일(21일) NSC 상임위를 열어 지소미아 문제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