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도 접경지역 협의회' 출범…군 부대 해체 공동 대응
입력 2019.11.20 (21:55) 수정 2019.11.20 (22:59)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 내 접경지역을
모두 아우르는
행정기관 협의체가 만들어졌습니다.
국방개혁과 군 부대 해체로 인한
지역 소멸을 막기 위해
주민들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설 계획입니다.
배석원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철원과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도내 5개 접경지역 군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손에는 특별법 보완 등
국방개혁에 따른 피해 대책 요구안이
적힌 피켓이 있습니다.

군부대 해체와 이전을 담은
국방개혁에 대응하기 위한
'강원도 접경지역 협의회'를
출범시켰습니다.

요구사항은 크게 네 가집니다.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과
'접경지역 군사규제 완화'
'군부대 유휴부지 지자체 무상양여'
'군부대 농·축산물 납푹 확대'입니다.

특히, 특별법을 개정해
접경지역을
특별 발전지구로 지정해 줄 것과
각종 개발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제외 등
군 부대 해체로 인한
지역 경제 타격을 상쇄할만한 조치를
정부에 요구할 계획입니다.

조인묵 양구군수[인터뷰]
"저희 의견에 관심을 갖지 않으면 그것은 정부의 생각이 옳지 않다라고 생각하고
그것은 저희가 그냥 좌시하지는 않겠다는."
주민들도 힘을 보탤 기셉니다.

[인터뷰]
김일규/한국외식업중앙회 양구군지부장
"청와대를 가든 국방부를 가든 국회를 가든 우린 다 같이 동참해서 갈 겁니다."

협의회는
연말까지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정리해
정부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배석원 기자/
이런 가운데 접경지역 민간단체들도 다음 달 대규모 상경집회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민과 군의 공동의 목소리가 중앙 정부를 향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석원입니다.
  • '강원도 접경지역 협의회' 출범…군 부대 해체 공동 대응
    • 입력 2019-11-20 21:55:07
    • 수정2019-11-20 22:59:28
    뉴스9(강릉)
[앵커멘트]

강원도 내 접경지역을
모두 아우르는
행정기관 협의체가 만들어졌습니다.
국방개혁과 군 부대 해체로 인한
지역 소멸을 막기 위해
주민들과 함께,
공동 대응에 나설 계획입니다.
배석원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철원과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도내 5개 접경지역 군수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손에는 특별법 보완 등
국방개혁에 따른 피해 대책 요구안이
적힌 피켓이 있습니다.

군부대 해체와 이전을 담은
국방개혁에 대응하기 위한
'강원도 접경지역 협의회'를
출범시켰습니다.

요구사항은 크게 네 가집니다.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개정과
'접경지역 군사규제 완화'
'군부대 유휴부지 지자체 무상양여'
'군부대 농·축산물 납푹 확대'입니다.

특히, 특별법을 개정해
접경지역을
특별 발전지구로 지정해 줄 것과
각종 개발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제외 등
군 부대 해체로 인한
지역 경제 타격을 상쇄할만한 조치를
정부에 요구할 계획입니다.

조인묵 양구군수[인터뷰]
"저희 의견에 관심을 갖지 않으면 그것은 정부의 생각이 옳지 않다라고 생각하고
그것은 저희가 그냥 좌시하지는 않겠다는."
주민들도 힘을 보탤 기셉니다.

[인터뷰]
김일규/한국외식업중앙회 양구군지부장
"청와대를 가든 국방부를 가든 국회를 가든 우린 다 같이 동참해서 갈 겁니다."

협의회는
연말까지 구체적인 요구사항을 정리해
정부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배석원 기자/
이런 가운데 접경지역 민간단체들도 다음 달 대규모 상경집회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민과 군의 공동의 목소리가 중앙 정부를 향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석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배석원

    배석원 bsw@k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