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랑의 온도탑 모금…이웃에 나눔과 사랑을
입력 2019.11.20 (22:14) 수정 2019.11.20 (23:3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모금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녹록지 않은 일상이지만,
따스한 내일을 위해
소소한 나눔과 봉사부터
실천해 보는 건 어떨까요?
안승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미선 씨의 미용실은
동네에서 '착한 가게'로
알려져 있습니다.

젊은 시절
미용 봉사와 기부에서 시작해,
날마다 장애인과 노인들에게
무료 급식을 제공한 지
어느덧 30여 년.

이웃과 나누는 삶에서 행복을 찾으며,
사랑의 열매 봉사단장도
맡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미선/전주시 효자동
"배고플 때 된장국 한 그릇에 김치에 밥 드리면 그렇게 기분 좋아하세요. 너무 맛있다고 고맙다고 하실 때, 내일은 더 맛있게 끓여야지, 그런 생각하고 그래요. 얼마나 좋은지 몰라 나도."


붉은 의상을 곱게 맞춰 입은
어르신들의 댄스 공연이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으로
호흡을 맞춘 지 벌써 8년.

춤이 되찾아 준 활력과
봉사의 즐거움은
나이마저 잊게 합니다.

[인터뷰]
김경원/전주시 인후동
"사랑의 열매 덕택에 도움도 받고 우리 나름대로 봉사 활동도 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즐겁습니다."


[이펙트1]"하나, 둘, 셋!"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열매 모금이 시작됐습니다.

올해 목표 금액은 78억 원.

희망 나눔은
내년 1월 말까지
방송국 등에 성금을 접수하거나,
공동모금회 계좌나
ARS 등을 통해 참여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수/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도민들께서 아름다운 애정을 보내주셔서 성금을 모아주시면 저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어려운 이웃에게, 또 어르신들을 위해서 잘 아껴서 쓰도록…"


전북 지역 사랑의 온도는
지난해까지
20년 연속 목표액을 달성했습니다.

이웃 사랑을 위한
나눔의 손길이
올해도 이어지길 기대해 봅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사랑의 온도탑 모금…이웃에 나눔과 사랑을
    • 입력 2019-11-20 22:14:52
    • 수정2019-11-20 23:37:04
    뉴스9(전주)
[앵커멘트]
올해도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모금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녹록지 않은 일상이지만,
따스한 내일을 위해
소소한 나눔과 봉사부터
실천해 보는 건 어떨까요?
안승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미선 씨의 미용실은
동네에서 '착한 가게'로
알려져 있습니다.

젊은 시절
미용 봉사와 기부에서 시작해,
날마다 장애인과 노인들에게
무료 급식을 제공한 지
어느덧 30여 년.

이웃과 나누는 삶에서 행복을 찾으며,
사랑의 열매 봉사단장도
맡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미선/전주시 효자동
"배고플 때 된장국 한 그릇에 김치에 밥 드리면 그렇게 기분 좋아하세요. 너무 맛있다고 고맙다고 하실 때, 내일은 더 맛있게 끓여야지, 그런 생각하고 그래요. 얼마나 좋은지 몰라 나도."


붉은 의상을 곱게 맞춰 입은
어르신들의 댄스 공연이
무대를 가득 채웁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지원으로
호흡을 맞춘 지 벌써 8년.

춤이 되찾아 준 활력과
봉사의 즐거움은
나이마저 잊게 합니다.

[인터뷰]
김경원/전주시 인후동
"사랑의 열매 덕택에 도움도 받고 우리 나름대로 봉사 활동도 하고, 건강도 지킬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고 즐겁습니다."


[이펙트1]"하나, 둘, 셋!"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사랑의 열매 모금이 시작됐습니다.

올해 목표 금액은 78억 원.

희망 나눔은
내년 1월 말까지
방송국 등에 성금을 접수하거나,
공동모금회 계좌나
ARS 등을 통해 참여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김동수/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도민들께서 아름다운 애정을 보내주셔서 성금을 모아주시면 저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어려운 이웃에게, 또 어르신들을 위해서 잘 아껴서 쓰도록…"


전북 지역 사랑의 온도는
지난해까지
20년 연속 목표액을 달성했습니다.

이웃 사랑을 위한
나눔의 손길이
올해도 이어지길 기대해 봅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