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스총회 만2천여 명 참가... 객실 확보 비상
입력 2019.11.20 (22:55) 수정 2019.11.20 (22:56)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2021 가스총회가
대구에서 열리면서
전 세계 에너지 기업 등
VIP급 전시 참가자를 비롯해
만2천여 명이
방문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대구지역 호텔 객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숙박시설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신주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2021년 세계가스총회에
대구를 찾게 될 인원은
모두 만 2천여 명입니다.

닷새간의 일정에
참가자가 분산된다해도
하루 평균 예상 인원은 6천여 명 정도..

하지만 대구지역 호텔은 20여 개,
객실은 2천백여 곳에 불과합니다.

경주지역 호텔 12개를 더해야
객실 4천여 곳이 겨우 확보됩니다.

이 가운데 3성급 이상은
호텔 19개, 5성급 이상 호텔은
단 3곳 뿐입니다.

가스총회 참가자 가운데
미국 엑손모빌, 영국 BP를 비롯해
세계 에너지 분야 VIP급 인사들이
상당수인 점을 감안하면,
객실 규모나 수준이
턱없이 못 미치는 겁니다.

다행히 최근 대구 지역에
대형 호텔 체인을 비롯한
관광 호텔들이 잇따라
신축 공사에 들어갔습니다.

가스총회 개최까지
메리어트 호텔과 호텔수성 등
새 호텔 4개가 더 들어서면
객실은 8백여 곳이 더 늘어납니다.

또, 대구시는
우수시설 모텔 가운데 20여 곳에
시설과 서비스 개선을 지원해
호텔로 전환하도록 하는 등의 방법으로
객실 수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이현모/[인터뷰]
대구시 세계가스총회지원단장
"일반 호텔 중에서 시설이 좋은 데 예산을 일부 지원을 해서 천여 개 객실 정도를 새로 공급하면 행사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총회 규모에 맞는
호텔 객실 수 확보는 물론
시설 유지 관리 지원 등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가스총회 만2천여 명 참가... 객실 확보 비상
    • 입력 2019-11-20 22:55:13
    • 수정2019-11-20 22:56:19
    뉴스9(포항)
[앵커멘트]
2021 가스총회가
대구에서 열리면서
전 세계 에너지 기업 등
VIP급 전시 참가자를 비롯해
만2천여 명이
방문할 예정입니다.
하지만 대구지역 호텔 객실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어서
숙박시설 확보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신주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2021년 세계가스총회에
대구를 찾게 될 인원은
모두 만 2천여 명입니다.

닷새간의 일정에
참가자가 분산된다해도
하루 평균 예상 인원은 6천여 명 정도..

하지만 대구지역 호텔은 20여 개,
객실은 2천백여 곳에 불과합니다.

경주지역 호텔 12개를 더해야
객실 4천여 곳이 겨우 확보됩니다.

이 가운데 3성급 이상은
호텔 19개, 5성급 이상 호텔은
단 3곳 뿐입니다.

가스총회 참가자 가운데
미국 엑손모빌, 영국 BP를 비롯해
세계 에너지 분야 VIP급 인사들이
상당수인 점을 감안하면,
객실 규모나 수준이
턱없이 못 미치는 겁니다.

다행히 최근 대구 지역에
대형 호텔 체인을 비롯한
관광 호텔들이 잇따라
신축 공사에 들어갔습니다.

가스총회 개최까지
메리어트 호텔과 호텔수성 등
새 호텔 4개가 더 들어서면
객실은 8백여 곳이 더 늘어납니다.

또, 대구시는
우수시설 모텔 가운데 20여 곳에
시설과 서비스 개선을 지원해
호텔로 전환하도록 하는 등의 방법으로
객실 수를 최대한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이현모/[인터뷰]
대구시 세계가스총회지원단장
"일반 호텔 중에서 시설이 좋은 데 예산을 일부 지원을 해서 천여 개 객실 정도를 새로 공급하면 행사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총회 규모에 맞는
호텔 객실 수 확보는 물론
시설 유지 관리 지원 등에
철저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