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교직원 30% 성희롱 피해 경험
입력 2019.11.20 (14:00) 수정 2019.11.21 (10:12) 뉴스9(부산)
 전교조 부산지부가 오늘(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3년간 학교 성희롱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체 응답자 천 486명 중 11%인 167명이 직접 성희롱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으며, 19%인 277명은 성희롱을 경험했거나 목격하고 피해 사례를 전해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성희롱 직접 피해 응답자의 90%가 여성이었으며, 성희롱 가해 교직원의 89%는 남성이었습니다.

 성희롱 피해 유형은 외모 평가나 성적 비유, 음담패설·성적인 농담, 신체 부위 응시 등 시각적 성희롱 순으로 많았습니다.

 하지만 성희롱 피해자 84%는 참거나 침묵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 부산 교직원 30% 성희롱 피해 경험
    • 입력 2019-11-21 10:10:47
    • 수정2019-11-21 10:12:27
    뉴스9(부산)
 전교조 부산지부가 오늘(20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3년간 학교 성희롱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전체 응답자 천 486명 중 11%인 167명이 직접 성희롱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으며, 19%인 277명은 성희롱을 경험했거나 목격하고 피해 사례를 전해 들었다고 답했습니다.

 성희롱 직접 피해 응답자의 90%가 여성이었으며, 성희롱 가해 교직원의 89%는 남성이었습니다.

 성희롱 피해 유형은 외모 평가나 성적 비유, 음담패설·성적인 농담, 신체 부위 응시 등 시각적 성희롱 순으로 많았습니다.

 하지만 성희롱 피해자 84%는 참거나 침묵하는 등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