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루마니아 가축 화물선 침몰…“양 1만4천 마리 익사”
입력 2019.11.26 (05:29) 국제
루마니아에서 출항한 화물선이 전복돼 배에 실린 1만4천 마리 넘는 양이 익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남동부의 항구도시 미디아에서 출항한 팔라우 선적 3천785t급 화물선 퀸 힌드가 출항한 지 몇 시간 만에 전복됐습니다.

다행히 시리아 국적 선원 20명과 레바논 국적 선원 1명 등 모든 승선원은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그러나 화물칸에 실린 양은 1만4천600 마리 중 32마리만 구조됐습니다.

동물권 단체 '애니멀스 인터내셔널'은 죽은 양의 사체가 화물선 주변을 떠다니는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현지 구조대원은 "화물을 치우는 작업이 끝나면 양들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들이 아직 살아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애니멀스 인터내셔널은 과적이 사고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루마니아는 2007년 유럽연합(EU)에 가입했고, EU 3위의 양 사육국이자 1위 수출국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루마니아 가축 화물선 침몰…“양 1만4천 마리 익사”
    • 입력 2019-11-26 05:29:10
    국제
루마니아에서 출항한 화물선이 전복돼 배에 실린 1만4천 마리 넘는 양이 익사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AFP 통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루마니아 남동부의 항구도시 미디아에서 출항한 팔라우 선적 3천785t급 화물선 퀸 힌드가 출항한 지 몇 시간 만에 전복됐습니다.

다행히 시리아 국적 선원 20명과 레바논 국적 선원 1명 등 모든 승선원은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그러나 화물칸에 실린 양은 1만4천600 마리 중 32마리만 구조됐습니다.

동물권 단체 '애니멀스 인터내셔널'은 죽은 양의 사체가 화물선 주변을 떠다니는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현지 구조대원은 "화물을 치우는 작업이 끝나면 양들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들이 아직 살아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애니멀스 인터내셔널은 과적이 사고 원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루마니아는 2007년 유럽연합(EU)에 가입했고, EU 3위의 양 사육국이자 1위 수출국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