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해상 창진호·대성호 실종자 야간 수색 성과 없어
입력 2019.11.26 (06:30) 사회
제주 해상에서 연이어 발생한 대성호 화재 사고와 창진호 전복 사고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야간 수색이 펼쳐졌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습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어제(25일) 일몰부터 오늘(26일) 새벽 6시까지 제주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통영 선적 장어잡이 어선 창진호의 마지막 실종선원 66살 최 모씨를 찾기 위해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 등 7척을 동원했습니다.

수색팀은 항공기까지 투입해 밤새 조명탄을 뿌리며 사고 현장 주변을 집중 수색했지만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또, 전복된 선박 선내에 들어가 정밀 수색도 벌일 예정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무산됐습니다. 해경은 기산 상황이 좋아질 경우 선체 내부 수중수색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 19일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불이 나며 침몰한 대성호의 실종선원 11명을 찾기 위한 노력도 이어지고 있지만 역시 성과가 없는 상태입니다.

해경은 일주일넘게 범위를 넓히며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현지 기상악화에다 창진호 사고까지 겹치며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가용 자원을 창진호와 배분한 상황이라 대성호 수색에만 매진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다만, 해경은 그제 오전 사고해역에서 1.4km 떨어진 수심 82m 부근에서 대성호 뱃머리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함에 따라 기상상황이 나아지는데로 무인잠수정을 투입해 확인할 계획입니다.

뱃머리를 인양하게 되면 대성호 사고원인을 밝히는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대성호의 실종 베트남 현지 가족들은 사고발생 9일만인 내일(27일) 제주를 찾아 사고 수습현장을 방문하고 수색상황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 제주 해상 창진호·대성호 실종자 야간 수색 성과 없어
    • 입력 2019-11-26 06:30:58
    사회
제주 해상에서 연이어 발생한 대성호 화재 사고와 창진호 전복 사고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야간 수색이 펼쳐졌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습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어제(25일) 일몰부터 오늘(26일) 새벽 6시까지 제주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통영 선적 장어잡이 어선 창진호의 마지막 실종선원 66살 최 모씨를 찾기 위해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 등 7척을 동원했습니다.

수색팀은 항공기까지 투입해 밤새 조명탄을 뿌리며 사고 현장 주변을 집중 수색했지만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또, 전복된 선박 선내에 들어가 정밀 수색도 벌일 예정이었지만 기상 악화로 무산됐습니다. 해경은 기산 상황이 좋아질 경우 선체 내부 수중수색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지난 19일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불이 나며 침몰한 대성호의 실종선원 11명을 찾기 위한 노력도 이어지고 있지만 역시 성과가 없는 상태입니다.

해경은 일주일넘게 범위를 넓히며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현지 기상악화에다 창진호 사고까지 겹치며 진척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가용 자원을 창진호와 배분한 상황이라 대성호 수색에만 매진하기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다만, 해경은 그제 오전 사고해역에서 1.4km 떨어진 수심 82m 부근에서 대성호 뱃머리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함에 따라 기상상황이 나아지는데로 무인잠수정을 투입해 확인할 계획입니다.

뱃머리를 인양하게 되면 대성호 사고원인을 밝히는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대성호의 실종 베트남 현지 가족들은 사고발생 9일만인 내일(27일) 제주를 찾아 사고 수습현장을 방문하고 수색상황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