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세권 청년주택, 10채 중 7채 반값 이하로 공급한다
입력 2019.11.26 (10:00) 수정 2019.11.26 (13:37) 사회
청년과 신혼부부가 대중교통 이용 등이 편리해 살기 좋은 지하철 역세권에 저렴하게 살 수 있도록 시행 중인 '역세권 청년주택'의 전체 물량의 70%를 주변 시세의 반 값 이하로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집중적으로 공급됩니다.

주거 면적도 기존 역세권 청년주택보다 확대하고, 가전제품과 가구를 의무적으로 장착하는 '빌트인'이 의무화됩니다.

서울시는 오늘(26일) 이런 내용이 담긴 '역세권 청년주택 2.0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경우 전체물량의 20%만 주변 시세의 30% 수준 임대료로 공급되고, 나머지 민간임대주택 물량은 주변 시세의 85~95% 수준이어서 임대료를 더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습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주변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되는 물량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전체 연 면적의 30% 이내에서 '공공기관 선매입', '일부 분양' 등 사업 유형을 다양화하는 방식이 도입됩니다.

'공공기관 선매입형'은 사업자가 원하는 경우 주택 전체면적의 30%까지 공공기관인 서울주택공사 SH가 미리 매입해 주는 방식이며, '일부 분양형'은 주택 전체면적의 최대 30%까지 분양을 허용하는 방식입니다.

서울시는 이런 사업 방식 다양화를 통해 "사업자가 초기 자금을 일부 회수해 자금 유동성을 높이고 사업 위험성을 줄이는 대신 더 많은 물량이 더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분양이 허용되더라도 분양가 상한제 등 현재 시행 중인 제도가 적용되어 매매가격이 주변 시세 이하로 낮게 형성되게 되므로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주변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주거공간을 개선하고 입주자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전용면적을 확대, 다양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용면적 14㎡ 내외였던 1인 청년 주거면적을 14~20㎡로, 전용면적 30㎡ 내외였던 신혼부부용도 30~40㎡로 각각 확대합니다.

또 입주자 편의를 위해 냉장고와 세탁기, 인덕션 등 필수적인 가전과 가구를 갖춰 입주자의 비용 부담을 해소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빌트인이 의무화되지 않았고, 특히 공공주택의 경우 양적인 물량 확보에만 주력해온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2016년 역세권 고밀 개발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청년과 신혼부부에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전국 최초로 발표하고, 2022년까지 총 8만 호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지난 8월 처음 모집공고를 낸 충정로3가와 강변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공공주택 입주자 모집공고에서는 청약 경쟁률이 140대 1을 기록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대책은 청년과 신혼부부가 살기 좋은 역세권에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라면서 "이미 시행 중인 역세권 청년주택이 양적 확대는 물론 주거의 질까지 담보하도록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 역세권 청년주택, 10채 중 7채 반값 이하로 공급한다
    • 입력 2019-11-26 10:00:06
    • 수정2019-11-26 13:37:54
    사회
청년과 신혼부부가 대중교통 이용 등이 편리해 살기 좋은 지하철 역세권에 저렴하게 살 수 있도록 시행 중인 '역세권 청년주택'의 전체 물량의 70%를 주변 시세의 반 값 이하로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집중적으로 공급됩니다.

주거 면적도 기존 역세권 청년주택보다 확대하고, 가전제품과 가구를 의무적으로 장착하는 '빌트인'이 의무화됩니다.

서울시는 오늘(26일) 이런 내용이 담긴 '역세권 청년주택 2.0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현재 시행되고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경우 전체물량의 20%만 주변 시세의 30% 수준 임대료로 공급되고, 나머지 민간임대주택 물량은 주변 시세의 85~95% 수준이어서 임대료를 더 낮춰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습니다.

서울시는 이에 따라 주변 시세의 반값 이하로 공급되는 물량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전체 연 면적의 30% 이내에서 '공공기관 선매입', '일부 분양' 등 사업 유형을 다양화하는 방식이 도입됩니다.

'공공기관 선매입형'은 사업자가 원하는 경우 주택 전체면적의 30%까지 공공기관인 서울주택공사 SH가 미리 매입해 주는 방식이며, '일부 분양형'은 주택 전체면적의 최대 30%까지 분양을 허용하는 방식입니다.

서울시는 이런 사업 방식 다양화를 통해 "사업자가 초기 자금을 일부 회수해 자금 유동성을 높이고 사업 위험성을 줄이는 대신 더 많은 물량이 더 저렴한 임대료로 공급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분양이 허용되더라도 분양가 상한제 등 현재 시행 중인 제도가 적용되어 매매가격이 주변 시세 이하로 낮게 형성되게 되므로 부동산 가격 상승 등 주변에 미치는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서울시는 설명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주거공간을 개선하고 입주자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전용면적을 확대, 다양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전용면적 14㎡ 내외였던 1인 청년 주거면적을 14~20㎡로, 전용면적 30㎡ 내외였던 신혼부부용도 30~40㎡로 각각 확대합니다.

또 입주자 편의를 위해 냉장고와 세탁기, 인덕션 등 필수적인 가전과 가구를 갖춰 입주자의 비용 부담을 해소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는 "그동안 구체적인 기준이 없어 빌트인이 의무화되지 않았고, 특히 공공주택의 경우 양적인 물량 확보에만 주력해온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서울시는 2016년 역세권 고밀 개발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청년과 신혼부부에 공급하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전국 최초로 발표하고, 2022년까지 총 8만 호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지난 8월 처음 모집공고를 낸 충정로3가와 강변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공공주택 입주자 모집공고에서는 청약 경쟁률이 140대 1을 기록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대책은 청년과 신혼부부가 살기 좋은 역세권에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라면서 "이미 시행 중인 역세권 청년주택이 양적 확대는 물론 주거의 질까지 담보하도록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